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꼭 영입하겠다는 의지' 토론토, 강타자 스프링어와 매주 연락

스타뉴스
  • 이원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2.05 20:4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조지 스프링어. /사진=AFPBBNews=뉴스1
조지 스프링어. /사진=AFPBBNews=뉴스1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3)이 뛰고 있는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전력 보강에 성공할 수 있을까.

5일(한국시간) 미국의 야후스포츠에 따르면 토론토는 매주 프리에이전트(FA) 외야수 조지 스프링어(31) 측과 연락을 취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전부터 토론토는 스프링어 영입에 관심이 있는 팀 중 하나로 꼽혔다. 지속적인 관심을 보내는 만큼 꼭 영입하겠다는 의지로 볼 수 있다.

강타자 외야수 스프링어는 이번 FA 시장 최대어 중 한 명으로 평가받는다. 올해 51경기에 출전해 타율 0.265 14홈런 32타점을 기록했다. 지난 해에는 122경기에 나서 타율 0.292 39홈런 96타점 맹활약을 펼쳤다. 또 2017년 휴스턴의 월드시리즈 우승을 이끌었고, 2017년부터 3년 연속 올스타에 선정된 바 있다.

한편 토론토와 함꼐 뉴욕 메츠도 스프링어를 노리는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의 SNY는 "스프링어가 메츠의 1순위는 아닐지라도, 최대 영입후보 중 한 명"이라고 전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