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SON, 아스날이 절대 못 막지" 레드냅, 토트넘 승리 '단언'

스타뉴스
  • 김동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2.06 10:2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토트넘 홋스퍼 손흥민(왼쪽)과 해리 케인. /AFPBBNews=뉴스1
토트넘 홋스퍼 손흥민(왼쪽)과 해리 케인. /AFPBBNews=뉴스1
"아스날이 손흥민-해리 케인 막을 수 있겠어?"

토트넘 홋스퍼가 아스날과 '북런던 더비'를 펼친다. 해리 레드냅(73) 전 감독이 토트넘이 이길 것이라 단언했다. 손흥민(28)과 해리 케인(27)이 절대적이다.

영국 더 선은 6일(한국시간) 레드냅 전 감독의 북런던 더비 전망을 전했다. 레드냅은 "아스날이 손흥민과 케인을 경기 내내 침묵시키는 것이 가능하겠나. 불가능하다. 토트넘의 이기는 것 외에 생각할 수 있는 것이 없다"라고 강조했다.

토트넘은 7일 새벽 1시 30분 아스날과 프리미어리그 11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불꽃 튀는 '북런던 더비'다. 6일 첼시가 승리하면서 1위에서 2위로 내려온 상태. 이날 아스날을 잡으면 다시 1위로 올라갈 수 있다(첼시 승점 22점-토트넘 승점 21점).

올 시즌 페이스를 보면 토트넘이 아스날보다 우위다. 아스날은 현재 14위로 처진 상태다. 최근 리그 3경기에서 1무 2패에 그치고 있다. 반면 토트넘은 리그에서 최근 9경기 연속 무패 행진(6승 3무)을 달리는 중이다.

중심에 손흥민과 케인이 있다. 손흥민이 9골 2어시스트를, 케인이 7골 9어시스트를 만들고 있다. 찰떡궁합 그 자체. 올 시즌 리그 전체에서 가장 강력한 듀오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레드냅이 토트넘의 승리를 확신하고 있는 이유다.

레드냅은 "토트넘 선수들을 보라. 잉글랜드 국가대표인 해리 윙크스가 제대로 뛰지도 못한다. 델리 알리가 벤치에서 시작하는 등 좋은 선수들이 선발로 나서지 못할 정도다. 가레스 베일은 말할 것도 없다"라며 토트넘의 풍부한 스쿼드를 극찬했다.

이어 "나는 줄곧 토트넘이 올 시즌 챔피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토트넘이 트로피를 들지 못한다면 그것이 놀라운 일이다. 아스날에게 토트넘전은 도전이 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