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유료방송, 홈쇼핑 수수료 맘대로 못 올려" 방송법 개정안 발의

머니투데이
  • 오상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2.06 09:4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유료방송, 홈쇼핑 수수료 맘대로 못 올려" 방송법 개정안 발의
유료방송 사업자가 홈쇼핑으로부터 받는 송출 수수료에 상한을 두는 방송법 개정안이 발의됐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김영식 국민의힘 의원은 IPTV(인터넷tv)·SO(케이블방송)·위성방송 등의 유료방송 사업자가 홈쇼핑 송출 수수료를 정할 때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기준과 한도를 초과할 수 없도록 하는 방송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고 6일 밝혔다.

국내 대형 통신사의 IPTV를 중심으로 유료방송 시장이 재편되면서 유료방송 사업자의 협상력이 지나치게 높아질 우려가 커져 홈쇼핑 송출 수수료 상한제 도입이 필요하다는 것이 김 의원의 주장이다.

김 의원은 "이번 개정안을 통해 유료방송사업자가 홈쇼핑 송출수수료를 지나치게 높이는 것을 방지하고, 홈쇼핑에 납품하는 중소기업의 유통 비용을 절감시켜 궁극적으로 소비자 편익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