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기업 70% "내년 경영계획 미확정"

머니투데이
  • 이정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2.06 11: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기업 70% "내년 경영계획 미확정"
국내 주요 기업 10곳 중 7곳은 내년도 경영계획을 아직도 확정하지 못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하반기 코로나19(COVID-19) 재확산에 따른 내수 부진이 가장 큰 어려움으로 꼽힌다.



내년 계획 초안도 못 세워…철강은 '전무'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는 매출 기준 국내 1000대 기업 대상으로 실시한 '2021년 기업 경영환경 전망 긴급설문조사'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6일 밝혔다. 전체 응답기업(151개사) 중 71.5%가 내년도 경영계획을 '초안만 수립'(50.3%)했거나 '초안도 세우지 못했다'(21.2%)고 답했다.

업종별로 철강(9개사), 자동차부품(25개사) 기업이 경영계획을 확정하는 데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다. 철강 업종은 경영계획을 확정한 곳이 한곳도 없다. 자동차부품 업종에서도 '확정짓지 못했다'(76.0%)는 응답이 많았다.

건설(8개사)과 일반기계(8개사) 업종에서는 경영계획 미확정 비율이 75.0%에 달했다. 반면 디스플레이(3개사), 반도체(10개사) 업종의 경우 '계획을 확정했다'는 응답이 각 66.7%, 40.0%로 높았다.

내년도 경영계획을 수립할 때 가장 큰 어려움으로 기업들은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한 불확실성'(42.9%)을 가장 많이 꼽았다. △환율·금리 변동 등 금융 리스크(19.3%) △고용·최저임금 등 노동정책 부담(14.5%) △미중 갈등 지속 등 무역 불확실성(9.8%) △정치적 갈등 및 기업 규제 부담(8.1%) 등이 뒤를 이었다.

최근 경영상 어려움으로는 '내수 부진'(29.8%), '수출 애로'(24.2%), '원가 부담'(22.8%) 등을 호소했다. 정부의 각종 지원금 지급 등 적극적인 재정 정책에도 불구하고 기업들이 체감하는 내수 회복 수준은 낮은 것으로 분석된다.



경제 회복 시기는 "2022년 이후"


내년도 우리나라의 전반적인 경제여건은 '올해와 비슷할 것'(46.4%)으로 보는 기업이 많았다. '소폭 악화'(25.8%)와 '소폭 개선'(23.2%)이 유사한 비율을 보였다.

실적 회복 예상 시기는 '2022년 이후'(29.8%)로 보는 기업이 가장 많았다. '2021년 3분기'(27.8%)와 '2021년 4분기'(17.2%) 등 내년 하반기 이후 실적 개선을 예상하는 기업은 총 74.8%에 달했다.

기업들은 정부가 우선적으로 추진해야 할 기업 지원 정책으로 '세금 인하 및 투자활동에 대한 세제 지원'(30.2%)을 들었다. 이어 '긴급 운영자금 및 융자 지원'(16.3%), '기업규제 완화'(15.6%), '환율 등 대외변동성 관리'(11.5%) 등의 정책을 요구했다.

유환익 전경련 기업정책실장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불확실성이 가중되면서 내년도 경영계획 수립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이라며 "정부는 기업들의 성장 동력이 약화되지 않도록 애로사항을 적극 파악하고 정책적으로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기업 70% "내년 경영계획 미확정"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