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다른 아이들에게 악영향"…BJ 철구 딸 초교 입학 반대 나선 학부모

머니투데이
  • 김자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6,691
  • 2020.12.07 13:4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6
BJ 철구, 외질혜 부부./사진=아프리카TV 방송 캡처
BJ 철구, 외질혜 부부./사진=아프리카TV 방송 캡처
아프리카TV BJ 철구와 아내 외질혜가 최근 개그우먼 외모비하 발언 등으로 논란을 빚은 가운데, 딸 초등학교 입학에도 불똥이 튀었다.

7일 인천 지역 맘카페에는 "아프리카 BJ철구 딸이 간다는 초등학교"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해당 글에 따르면 인천 소재 모 사립 초등학교의 SNS에는 철구 딸의 입학을 반대하는 학부모들의 항의성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공개된 댓글 속 한 학부모로 추정되는 누리꾼은 "다른 아이들에게 악영향을 끼칠 거란 생각은 안 하나. 요즘 초등학생들 사이에서 나쁜 사상과 언어가 얼마나 심각한지 아시느냐. 근데 그걸 만들어낸 창시자를 학부모로 받아준다는 게 말이 되느냐. 다른 아이들을 위해서라도 절대 받아주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또 다른 누리꾼들 역시 "이 학교에서 선하고 좋은 교육으로 올바르게 자랐으면 하는 학부모님들의 마음을 짓밟아주지 마세요" , "돈만 주면 다 받나보다", "고인 모독하는 철구 딸이 입학하는 학교라니" 등의 댓글을 남기며 철구 딸의 입학을 반대했다.

해당 게시물이 공개되자 맘카페 회원들은 "아이가 죄가 없다"는 반응을 내면서도 "학부모들 마음이 이해된다"고 공감했다.

한 누리꾼은 "애는 죄가 없다. 저희 애랑 유치원 같은 반인데 문제 없다"면서도 "그래도 사람 마음이 간사한게 같은 학교는 안 가는구나 생각이 든다"고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학부모들의 항의가 이어지자 해당 사립 학교측은 SNS를 비공개로 전환한 상태다. 다만 학교 측은 이날 머니투데이에 "철구 딸이 입학한다는 학교는 본교가 아니다"며 "입학 명단에 철구 딸의 이름이 없으며 본교와 상관 없는 일"이라고 밝혔다.

철구는 지난 3일 아프리카TV 생방송을 진행하는 중 "홍록기 닮았다"는 말에 "박지선은 꺼지세요"라고 답했다. 해당 발언을 두고 고인 모독이라는 비판이 이어지자 철구는 "박지선 말한 거 아니다. 박미선 말한 거다"고 또 다른 개그우먼을 언급해 뭇매를 맞았다.

이와 관련 아내 외질혜는 자신의 아프리카TV 방송에서 "어차피 다시 잠잠해질거다", "그래봤자 잘 먹고 잘 산다", "방송 정지 먹으면 휴방하면 된다" 등 경솔한 발언을 해 누리꾼의 질타를 받았다.

앞서 철구는 지난 2012년 성범죄자 김길태를 모방하는 듯한 퍼포먼스로 약 1년 동안 방송 정지를 받았다. 이후로도 철구는 게임에서 진 중학생들에게 간장을 퍼붓는 방송, 과도한 막말과 욕설 누적, 생방송 중 흡연, 장애인 비하 등으로 방송 정지를 받는 등 크고 작은 논란이 뒤따랐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최다 확진자' 나온 주말, 한강은 취객 물결…"K방역 자랑마라"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