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N컷] 박신혜·전종서 '콜', 독기 뿜다가도 화기애애…현장 비하인드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2.08 12:1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콜' 스틸 컷 © 뉴스1
'콜' 스틸 컷 © 뉴스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넷플릭스(Netflix)의 영화 '콜'(감독 이충현)이 전 세계적인 호평을 얻고 있는 가운데, 현장의 생생함이 담긴 비하인드 스틸이 공개됐다.

넷플릭스는 8일 호평을 받고 있는 영화 '콜'의 웃음과 긴장이 교차하던 현장 비하인드 사진을 공개했다. '콜'은 한 통의 전화로 연결된 서로 다른 시간대의 두 여자가 서로의 운명을 바꿔주면서 시작되는 광기 어린 집착을 그린 미스터리 스릴러다.

공개된 스틸은 파격적인 변신을 선보인 박신혜, 전종서의 다채로운 모습이 담겨 있다. 먼저 긴장감 넘치는 영화 속 분위기와 달리 웃음이 끊이지 않았던 현장의 화기애애함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독기와 광기를 내뿜으며 숨 막히는 연기 대결을 펼쳤던 박신혜와 전종서는 카메라가 꺼지면 밝게 웃음 띤 모습으로 남다른 팀워크를 과시했다.

작품의 설정상 대면하는 장면이 적었던 두 사람은 촬영 분량이 없는 날에도 서로의 촬영장을 방문해 대사를 맞춰보며 호흡을 다졌다. 박신혜는 "전종서 배우와 함께하는 내내 서로의 에너지로 세트장이 꽉 채워지는 느낌을 받았다"고 했고, 전종서는 "박신혜는 내가 갖지 못한 걸 가진 배우다, 끝까지 중심을 잘 잡아줘서 균형이 잘 맞았던 것 같다"라며 서로를 향한 굳은 신뢰를 드러냈다. 이충현 감독 역시 "박신혜의 무게감과 내공, 전종서의 자유로움이 잘 조화가 됐다"며 두 사람이 빚어낸 완벽한 시너지에 감탄했다.

'콜' 스틸 컷 © 뉴스1
'콜' 스틸 컷 © 뉴스1

독보적인 캐릭터를 완성하기 위한 열정도 확인할 수 있다. "무미건조했던 서연이 독기를 품는 감정 변화를 세밀하게 담아내는 데 집중했다"는 박신혜는 현장에서도 대본을 손에서 놓지 않으며 캐릭터 분석에 몰두했다. 자신의 과거와 소중한 사람을 위협하는 영숙에게 악에 받쳐 전화를 거는 서연의 모습에서 일촉즉발의 긴장감이 오롯이 느껴진다.

역대급 여성 빌런의 탄생이라는 극찬을 얻고 있는 전종서는 카메라가 켜짐과 동시에 영숙 그 자체가 됐다. "그동안 없었던 캐릭터를 만들어보고 싶었다"는 전종서는 영숙의 광기를 이해하기 위해 여러 이미지와 캐릭터를 연상시키는 음악을 찾아보는 것은 물론 감독과 끊임없이 대화를 주고받았다. 두 배우의 남다른 열정으로 탄생한 강렬한 캐릭터는 전 세계 시청자의 뜨거운 호평을 얻고 있다.

'콜'은 넷플릭스에서 스트리밍 중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TV·냉장고 재고 쌓였는데…'블프' 파격 할인 못하는 이유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