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강서브 앞세운 우리카드, 선두 KB손보 셧아웃 완파…4위 도약(종합)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2.08 21:3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도로공사, 현대건설 3-2로 제압

우리카드 알렉스가 8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KB손해보험과의 경기에서 강서브를 날리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제공) © 뉴스1
우리카드 알렉스가 8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KB손해보험과의 경기에서 강서브를 날리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강서브를 앞세운 우리카드가 선두 KB손해보험을 셧아웃으로 완파했다. 지난 2라운드에 이어 3라운드에서도 완승을 거둔 우리카드는 3연승의 신바람을 내며 4위로 올라섰다.

우리카드는 8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20-21 도드람 V리그 남자부 3라운드 KB손보와의 경기에서 3-0(25-21 25-20 25-19)으로 이겼다.

3연승의 우리카드는 6승7패(승점 19)를 기록, 한국전력(승점 17, 5승8패)을 5위로 끌어 내리고 4위로 한 계단 올라섰다. KB손보는 10승4패(승점 28)로 1위를 유지했다.

우리카드는 강서브로 KB손보의 리시브 라인을 무너뜨리며 비교적 손쉽게 승리를 챙겼다.

이날 서브에이스 숫자에서 7-2로 KB를 압도했다.

우리카드는 에이스 알렉스가 서브득점 5개를 포함해 28점으로 펄펄 날았다. 하현용도 11점으로 힘을 보탰다. 반면 KB는 케이타가 24점을 냈지만 리시브 난조로 무너졌다.

2라운드에서 KB를 셧아웃으로 제압했던 우리카드는 이날도 같은 전략을 들고 나왔다. 알렉스, 하승우, 한성정, 류윤식 등이 고르게 강서브로 상대 리시브 라인을 흔들었다.

알렉스는 1세트에만 에이스 2개, 9득점을 터트리며 초반 분위기를 이끌었다. 알렉스는 1세트 21-18에서 연속 서브득점을 올리며 1세트를 가져오는 데 일등공신이 됐다.

2세트도 비슷한 흐름이었다. 우리카드는 17-16에서 알렉스의 백어택과 하승우의 서브득점으로 격차를 벌렸고, 20-17에서 한성정의 에이스까지 나오며 승기를 잡았다.

우리카드는 24-20에서 알렉스의 백어택으로 2번째 세트까지 따냈다.

3세트 초반 승부를 가른 것도 알렉스의 서브였다. 우리카드는 3-2에서 알렉스의 서브 때 연속 6득점을 올리며 승기를 잡았다.

15-8로 멀찍이 달아난 우리카드는 결국 24-18 매치포인트에서 상대 케이타의 서브 범실로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현대건설을 제압한 한국도로공사.(KOVO 제공)© 뉴스1
현대건설을 제압한 한국도로공사.(KOVO 제공)© 뉴스1

김천에서 열린 여자부 경기에서는 한국도로공사가 접전 끝에 현대건설을 3-2(25-15 25-22 19-25 21-25 15-9)로 눌렀다.

4승7패(승점 11)가 된 5위 도로공사는 6위 현대건설(승점 9, 3승8패)과의 격차를 벌렸다.

도로공사는 에이스 박정아가 24점으로 공격을 이끌었고, 켈시도 20점으로 힘을 보탰다. 도로공사는 서브 에이스 숫자에서 9-4로 앞섰다.

반면 현대건설은 루소와 고예림이 각각 20점을 냈지만 뒷심 부족으로 아쉬움을 남겼다.

도로공사는 5세트 5-4에서 상대 범실로 3연속 득점에 성공하며 승기를 잡았다. 결국 도로공사는 14-9에서 켈시의 퀵오픈으로 경기를 매조지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전기차 없고 노조 골치 아픈데…쌍용차 매각 흥행 왜?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