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차박'하다 가스 중독, 텐트서 화재…연이은 겨울 캠핑 참변

머니투데이
  • 한민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2.15 12:0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 없음./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 없음./사진=게티이미지뱅크
겨울 캠핑 시즌이 본격화되는 가운데 캠핑 관련 사고가 잇따르고 있다. 특히 차량, 텐트 등 밀폐된 공간에서 난방 기구를 사용하다 가스중독으로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해 주의가 요구된다.



버스 개조해 '차박'하다 참변…텐트서 20대 남녀 사망


15일 전남 고흥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13일 오후 8시43분쯤 고흥군 금산면 한 공원 주차장에 주차된 버스 안에서 캠핑을 나온 일행이 의식을 잃고 쓰러져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현장에서 숨진 1명을 인근 장례식장으로 이송했고, 차주인 A씨(56)와 동창생 등 3명을 병원으로 이송했다. 3명 중 1명은 현재까지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는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차 안에서 잠들기 전, 디젤과 전기를 사용하는 '무시동 히터'를 작동시켰다. 경찰은 해당 온열기기에서 일산화탄소가 유출돼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지난 14일 12시쯤 동두천시의 한 계곡에 펼쳐진 텐트 내부에서도 20대 추정 남녀 2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텐트 내부에 액화가스난로를 피운 흔적이 있었던 점에 비춰 경찰은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이들이 숨졌을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이들이 가스난로를 제대로 확인하지 못했거나 극단적 선택 등 다양한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사망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트레일러서, 텐트서…화재 발생


지난 12일 오후 10시 8분쯤 경북 영주시 평은면에 있는 한 캠핑장의 텐트 안에서 450g 가스통이 폭발하는 사고가 발생했다.(경북소방본부 제공)/사진=뉴스1
지난 12일 오후 10시 8분쯤 경북 영주시 평은면에 있는 한 캠핑장의 텐트 안에서 450g 가스통이 폭발하는 사고가 발생했다.(경북소방본부 제공)/사진=뉴스1

캠핑 트레일러 안에서 잠을 자거나 텐트에서 취사를 하던 중 불이 나는 사고도 발생했다.

15일 오전 4시12분쯤 광주 광산구 한 캠핑 트레일러 판매업소 안에 있던 트레일러에서 불이 나 소방당국이 10분만에 화재를 진압했다. 이날 대리점에 방문한 캠핑 트레일러 소유주가 사고 당시 해당 트레일러 안에서 잠을 자고 있었으나 대피해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소방당국은 트레일러 배터리 전류 과부화로 화재가 난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화재 경위를 조사 중이다.

앞서 지난 12일 오후 10시 8분쯤 경북 영주시 평은면에 있는 한 캠핑장의 텐트 안에서 450g 가스통이 폭발했다. 이 사고로 텐트 안에서 야영 중이던 2명이 얼굴과 팔 등에 1∼2도 화상을 입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취사 중 가스가 폭발했다는 증언을 토대로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