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CEO들 "내년엔 부동산보다 주식…한국 반도체주 사라"

머니투데이
  • 임동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8,799
  • 2020.12.15 10:2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CEO들 "내년엔 부동산보다 주식…한국 반도체주 사라"
국내 상장기업 경영진들은 내년에도 한국 주식시장 활황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가파른 상승세를 보인 주식이 2021년에도 가장 유망한 투자수단이 될 것이라는 기대감이다.

삼성증권이 이달 초 자사의 온라인 포럼 '상장기업 언택트 서밋' 참여자들에게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 487명 중 64.6%가 내년 중 개인적으로 비중을 늘리고 싶은 자산으로 '주식'을 꼽았다. 전통적인 부유층 선호 자산인 부동산의 비중을 늘리겠다는 의견은 10%에 그쳤다.

내년도 비중확대 자산으로 주식을 꼽은 경영진 중 국내주식을 선택한 응답자는 56.2%였고, 선진국 해외주식에 투자하겠다는 응답자는 30.4%였다.

내년도 코스피 지수 최고치 전망에 대해 42.5%의 경영진이 2800~3000포인트를 선택했고, 3000 포인트 이상을 꼽은 응답자는 16.6%였다. 올해 주가가 강세를 보였음에도 내년 시장이 더 좋을 것이라는 긍정적인 전망이 60%에 육박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투자유망 업종은 반도체가 22.6%로 가장 높았고, △제약/바이오(19.9%) △2차 전지 /디스플레이(16.4%)가 뒤를 따랐다. 국내 기업들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첨단 기술산업에 대한 투자가 유망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내년 투자의 핵심 변수로는 '코로나'와 '미국'이 꼽혔다.

자신이 경영하고 있는 기업의 내년도 경영환경을 묻는 질문에는 '올해보다 좋을 것'이라는 답변이 36.6%로 '부진할 것'이라는 답변(20.7%)보다 높게 나왔다. 하지만 '올해와 비슷할 것'이라는 전망도 42.7%에 달해 코로나 사태 장기화에 대한 우려도 높았다.

사재훈 삼성증권 채널영업부문장은 "급변하는 혁신 트렌드에 맞는 유망 산업정보를 적시에 언택트로 제공함으로써 기업 경영전반에 도움을 드리는 지식 파트너로 자리매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상장기업 대상 비대면 포럼인 삼성증권 언택트 서밋(Untact Summit) 결산특강 현장 모습. 왼쪽부터 강연과 Q&A에 참여중인 허진욱 삼성증권 거시경제팀장, 최재천 이화여대 석좌교수, 김지윤 민주주의학술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사진제공=삼성증권
상장기업 대상 비대면 포럼인 삼성증권 언택트 서밋(Untact Summit) 결산특강 현장 모습. 왼쪽부터 강연과 Q&A에 참여중인 허진욱 삼성증권 거시경제팀장, 최재천 이화여대 석좌교수, 김지윤 민주주의학술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사진제공=삼성증권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