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제이엘케이, 인공지능 비대면 진료 플랫폼 '헬로헬스(Hello Health)' 시장 관심

  • 정희영 MTN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2.15 10:5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제이엘케이 (7,340원 상승270 -3.5%)의 비대면 진료 플랫폼이 관심을 끈다.

국내 의료 인공지능(AI) 첫 상장기업 제이엘케이(대표 김동민·김원태)는 인공지능 비대면 진료 플랫폼 ‘헬로헬스(Hello Health)’가 시장의 관심을 받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으로 최근 정부에서 금일부터 한시적으로 비대면 진료를 허용하는 구체적 방안이 공개됐다. 한시적 비대면 진료는 국민이 의료기관 이용 시 감염을 방지하기 위해 의료기관 이용에 한시적으로 특례를 인정하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코로나19 감염병 위기대응 심각단계 위기경보가 발령될 경우 환자는 의사 판단에 따라 전화 상담, 처방 등 비대면 진료를 받을 수 있다. 적용 범위는 유·무선 전화, 화상통신을 통한 상담과 처방이다.

제이엘케이의 헬로헬스(Hello Health)는 환자가 직접 의료영상을 업로드하여 모바일 환경에서 손쉽게 헬스케어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헬로헬스는 다양한 인공지능 기술이 탑재되어 사용자가 업로드한 의료영상에 대한 인공지능 분석 결과를 제공하는데 의료 지식이 없는 일반인도 이해하기 쉽도록 리포트 형태로 헬로헬스 앱과 이메일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의료영상 뷰어 기능을 통해 별도의 프로그램 없이도 모바일 기기에서 자신이 업로드한 의료영상을 공간과 시간의 제약 없이 확인, 촬영할 수 없는 상황에서 활용 가능하다. 헬로헬스는 의사와의 단순한 커뮤니케이션만 가능하던 기존 비대면 의료 원격 플랫폼과는 확연히 차별화돼 시장의 큰 기대를 받고 있다는 것이 업계의 평이다.

미국 비대면 진료 시장의 경우 텔라닥 헬스(Teladoc, TDOC)는 현재 미국 1위의 원격진료 업체로 의료진 네트워크를 구성해 원격의료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시총이 약 30조 원에 이를 만큼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제이엘케이 관계자는 “인공지능 비대면 진료 플랫폼 헬로헬스는 공간의 제약 없이 제이엘케이 의료 인공지능을 활용하여 직접 병원 방문 없이도 진료가 가능하다”며 “코로나19를 비롯 거동이 불편한 환자가 편리하게 의사와 상담과 진료를 가능하게 도와줘 앞으로 활용 범위가 넓다”고 말했다.

한편, 제이엘케이는 의료 AI 솔루션 플랫폼 ‘에이아이허브(AIHuB)’, 인공지능 비대면 진료 플랫폼 ‘헬로헬스(Hello Health)’, 인공지능 토탈 데이터 매니지먼트 플랫폼 ‘헬로데이터(Hello Data)’, 인공지능 신약개발 플랫폼 ‘헬로진(Hello Gene)’ 등 AI 기반 다양한 기술을 보유하고 있으며, 사업 영역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고 있다.




정희영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두 번 접고, 가로로 늘리고…삼성·LG가 펼친 미래 디스플레이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