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악재공시 전 주식 매도 혐의 신라젠 전무 1심 무죄…"범죄 증명없어"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2.18 11:3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검사 공소사실과 증거에 다수 불일치·모순 있어"

서울 영등포구에 위치한 신라젠 본점. 2020.11.30/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 영등포구에 위치한 신라젠 본점. 2020.11.30/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온다예 기자 = 신라젠의 항암치료제 '펙사벡'의 임상시험 결과가 좋지 않다는 악재성 미공개 정보를 미리 알고 보유주식을 매각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신라젠 전무 신모씨(48)가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2부(부장판사 오상용)는 18일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신씨에게 "범죄 증명이 없는 경우에 해당하므로 형사소송법에 따라 무죄를 선고한다"고 밝혔다.

앞서 검찰은 결심공판에서 신씨에게 징역 7년과 벌금 200억원을 구형했다.

재판부는 "법원은 공평하고 공정해야 한다"며 "검사의 공소사실과 이를 뒷받침하는 증거에 여러 불일치가 모순이 있다. 이를 애써 눈감으면서 피고인의 주장과 증거는 불신에 전제해 현미경 같은 잣대를 들이면서 엄격한 증명을 요구하는 건 재판부가 할일이 아니다"라고 판시했다.

그러면서 "심리과정에서 선입견 없이 증거를 구사해야 하며 그 결과를 바탕으로 무죄추정 원칙에 따라 유무죄를 판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신씨는 펙사벡의 간암 대상 임상 3상 시험의 무용성 평가결과가 좋지 않다는 악재성 미공개 정보를 미리 알고 2019년6월27일부터 7월3일까지 보유 주식 전량인 16만7777주, 약 88억원어치를 매도해 64억원 상당의 손실을 회피한 혐의(자본시장법 위반)를 받았다.

2016년 코스닥시장에 상장된 신라젠은 항암치료제 펙사벡의 간암 대상 3상 임상시험 성공에 대한 기대감으로 2017년 하반기부터 주가가 고공행진했고 한때 코스닥시장 시가총액 2위까지 올랐다. 그러나 지난해 8월2일 펙사벡 임상 중단 사실이 공시되면서 이후 주가가 폭락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K원전 '부활의 열쇠' 되나…스마트원전 SMR에 거는 기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