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경남도 합동점검단 코로나19 차단 총력

머니투데이
  • 경남=노수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2.18 17:1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중점관리시설 9종, 일반관리시설 15종 점검

경남도청 전경./사진제공=경남도
경남도청 전경./사진제공=경남도
경남도는 18일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의 실효성을 확보하고 경각심을 고취하기 위해 도-시·군-경찰과 ‘다중이용시설 합동점검추진단’을 구성해 일제점검에 나섰다.

18일부터 25일까지 경남의 중점관리시설 9종 7만여 개소와 일반관리시설 15종 3만여 개소를 대상으로 ‘2단계 방역수칙 준수여부’를 집중 확인한다. 방역수칙 위반 시 엄중 대응할 방침이다.

중점관리시설은 유흥시설(클럽·룸살롱 등 유흥주점, 단란주점, 감성주점, 콜라텍, 헌팅포차)과 노래연습장, 실내 스탠딩공연장, 방문판매 등 직접판매홍보관, 식당·카페(일반음식점·휴게음식점·제과점영업)다.

일반관리시설은 PC방, 결혼식장, 장례식장, 학원, 직업훈련기관, 공연장, 영화관, 놀이공원·워터파크, 오락실·멀티방, 목욕장업, 실내체육시설, 이·미용업, 상점·마트·백화점(종합소매업, 300㎡ 이상), 독서실·스터디카페, 겨울스포츠시설(스키장, 빙상장, 눈썰매장)이다.

이번 점검은 거리두기 2단계 실효성을 확보하기 위한 조치로 시군별 부단체장을 총괄단장으로 해당 실·국·과장을 점검 책임관으로 지정해 다중이용시설 전수점검으로 진행한다.

점검기간 동안에는 시군별 다중이용시설별 핵심방역수칙 이행여부 점검을 실시해 대대적 동참분위기를 확산하고 경각심을 고취한다는 계획이다.

기존의 행정인력 위주의 점검에서 한층 강화된 경찰과의 합동점검반을 편성·점검해 단순 미비사항은 현장시정 조치하고 중대 위반사항은 과태료 부과, 고발 등 행정적 조치할 예정이다.

신종우 경남도 복지보건국장은 “경남에서는 전체 확진자의 72%가 11월 이후 발생하는 등 위기상황”이라며 “증상이 있으면 선별진료소에서 신속히 진담검사를 받고 사회적 거리두기에 적극 동참해줄 것”을 당부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