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36살차 유튜버 '다정한 부부'는 누구? 궁금한이야기y 조명

머니투데이
  • 임현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2.18 22:4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유튜버 다정한 부부
유튜버 다정한 부부
18일 방송된 SBS '궁금한 이야기y'에 유튜버 '다정한 부부'가 출연해 주목 받고 있다.

'다정한 부부'는 38살 신랑과 74살 아내로, 36세 나이차를 극복한 사랑으로 크게 화제가 됐다. 이들이 유튜브를 시작한건 올 8월부터지만 순박하고도 소박한 모습에 구독자는 금세 5만명이 넘었다.

그러나 두 사람이 나이를 속여왔고 혼인신고도 하지 않았다는 게 알려지면서 대중의 시선은 관심이 아닌 의심으로 바뀌었다.

또 지난 달, 한 누리꾼이 이들의 채널에 '다정한 부부'의 아내가 티켓다방을 운영했고 미성년자를 고용했으며 빚을 지고 야반도주 했다는 댓글을 달아 논란이 커졌다. 게다가 이들이 조선족이라는 루머까지 돌았다.

그러자 다정한 부부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티켓다방은 한 적이 없다"며 의혹을 부인했다. 이어 빚투 의혹에 대해선 "사정이 있어 못갚았다"며 곧 갚겠다고 밝혔다.

또 중국 조선족이라는 루머에 대해서도 선을 그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