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55세' 김예령, 20대 못지 않은 몸매…"손주까지 둔 할머니"

머니투데이
  • 마아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92,817
  • 2020.12.23 06:1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7
/사진=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 방송화면
/사진=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 방송화면
배우 김예령이 남다른 동안 미모와 함께 손주까지 둔 할머니인 사실을 공개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에서는 김예령 가족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데뷔 29년차 배우 김예령은 55세의 나이에도 20대 못지 않은 몸매와 미모를 자랑했다.

이 때문에 스튜디오 여성 출연자들은 입을 모아 감탄했다. 장영란은 "지금까지 나온 출연자들 중 가장 동안"이라며 극찬했다.

특히 김예령은 "50세에 할머니가 됐다"며 두 명의 손주가 있다고 밝혔다. 방송에서 공개된 사진 속 딸, 손주와 함께 있는 김예령의 모습은 전혀 할머니처럼 보이지 않아 놀라움을 자아냈다.

한편 김예령은 딸과 사위 윤석민의 결혼 스토리를 공개하기도 했다. 김예령의 사위는 미국 메이저리그에 진출한 경험이 있는 프로야구 선수 출신 윤석민이다.

김예령은 "석민이가 미국에 나갔다가 잠깐 들어왔을 때 소개팅을 부탁했다더라. 소개팅 부탁받은 게 딸 친구였다. 거기에 응원하려고 딸이 나갔다가 석민이가 우리 딸에게 반한 거다"고 전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