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아맛' 윤석민 아내 김수현, '문근영 닮은꼴'…알고보니 배우 출신

머니투데이
  • 마아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3,056
  • 2020.12.23 06:3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 방송화면
/사진=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 방송화면
배우 김예령의 딸 김수현과 사위 윤석민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지난 22일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 방송에서는 데뷔 29년 차 배우 김예령이 새 가족으로 합류했다.

김예령의 사위는 메이저리그에도 진출했었던 전 야구선수 윤석민이었다. 김예령의 딸은 영화 배우로도 활약한 바 있는 김수현이었다.

김예령은 "50살에 할머니가 됐다"며 두 명의 손주까지 둔 할머니라는 사실을 밝혔다.

특히 김예령 딸 김수현은 배우 문근영 닮은꼴 미모로 감탄을 자아냈다.

/사진=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 방송화면
/사진=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 방송화면
김수현은 가족과 대화를 나누다 과거 배우로 활동했던 기억을 떠올렸다. 그는 "내가 활동할 때, 아니 (배우를) 꿈꿀 때는 엄마가 너무 못 먹게 했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엄마가 살찐다고 너무 못 먹게 하니까 새벽에 라면이 너무 먹고 싶어서 몰래 먹었다"며 "다 먹고 화장실에서 설거지를 해서 주방에 갖다놨다. 근데 안 걸렸다"고 고백했다.

이를 들은 남편 윤석민은 "군대였냐"고 농을 던지자 김예령은 "TV에 안 나오면 그러지 않았을 것"이라고 입을 열었다.

김예령은 "얘가 엄청 잘 먹지 않냐. 뷔페에 데려가면 가득 담아서 일곱 접시 이상을 먹는다"며 "배우를 한다는 애가 매일 아침에 얼굴이 붓는 걸 보면 너무 화가 나더라"고 이유를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