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전지현 남편 펀드가 수익률 1위 "올해만 120%…무슨 상품?"

머니투데이
  • 마아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8,421
  • 2020.12.23 07:5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2
배우 전지현 / 사진제공=스톤헨지
배우 전지현 / 사진제공=스톤헨지
배우 전지현의 남편이 운영하는 자산운용사 알파자산운용의 '알파글로벌 신재생에너지펀드'가 올해만 120%의 수익률을 기록하며 수익률 1위 펀드에 올랐다.

지난 22일 펀드평가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알파글로벌신재생에너지펀드는 올해 119.84%의 수익을 냈다. 이는 국내에서 판매되는 펀드 중 올해 가장 높은 수익률이다.

전체 해외주식형 펀드의 연초 이후 평균 수익률이 22.18%인 점을 감안하면 압도적인 수치다.

이 펀드의 2년, 3년 수익률 역시 204.26%,157.41%에 달한다. 타 운영사 펀드가 비슷한 콘셉트로 선보인 키움퓨처에너지펀드(73.18%) 삼성글로벌클린에너지펀드(42.87%) 등의 수익률과 큰 차이를 보인다.

알파글로벌신재생에너지펀드는 글로벌 신재생에너지 기업에 투자하는 해외주식형 펀드다. 미국 태양광 업체인 인페이즈 에너지(Enphase Energy), 솔라에지 테크놀로지(Solaredge Technologies)와 수소전지업체 플러그파워, 두산퓨얼셀 등을 담고 있다.

한편 알파자산운용은 배우 전지현의 남편이 최대주주인 자산운용사로 알려져있다.

1981년생인 최준혁 대표는 글로벌 투자은행인 뱅크오브아메리카(BoA) 서울지점 파생상품부문장 등으로 일하다가 지난해 4월 알파운용 부사장으로 옮긴 뒤 지난 2월 대표가 됐다. 최 대표는 부친인 최곤 회장으로부터 회사 지분 70%를 증여받아 최대주주로 올라섰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