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0.001초 초저지연 5G 활용길 열렸다…SKT, AWS '초협력'(종합)

머니투데이
  • 김수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2.24 10:2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클라우드 접속 경로 단축해 ‘AWS 웨이브렝스’ 연결, 5G 초저지연 이점 극대화…다방면 실증 활발히 진행

/사진제공=SK텔레콤
/사진제공=SK텔레콤
SK텔레콤과 아마존웹서비스(AWS)가 국내 최초로 5G에지 클라우드 서비스를 상용화한다. 이 서비스가 구현되면 통신 반응 시간이 0.001초(1밀리세컨드)로 짧아져 지연시간이 거의 없어야 하는 자율주행차, 사물인터넷(IoT), 증강현실(AR) 등 5G 융합서비스 앱 개발이 가능해진다.

가령, 배달의민족 같은 배달앱에서 배달 로봇을 상용화할 때 안전한 배달을 위해서는 로봇이 위치를 인식해서 경로를 탐색하고 보행자나 장애물을 감지할 수 있는 로봇관제시스템이 필수적이다. 이럴 때 초저지연 클라우드 컴퓨팅을 통해 거의 실시간으로 지연 없이 로봇이 주변 정보를 읽어낼 수 있어 더 안전한 배달로봇 서비스를 구축할 수 있게 된다.

24일 SK텔레콤에 따르면 AWS와 합작한 '5G 에지 클라우드 서비스'인 SKT 5GX 에지가 국내 최초로 출시된다. 5G 에지 클라우드는 폭증하는 모바일 데이터를 빠르게 처리하기 위해 기지국에 클라우드 센터를 설치해 데이터 처리에 걸리는 시간을 획기적으로 줄여준다. 'SKT 5GX 에지'는 여기에 AWS 웨이브렝스(AWS Wavelength)를 적용한 서비스다.

웨이브렝스는 가장 가까운 거리의 통신사 데이터센터의 '웨이브렝스 존'으로 빠르게 연결해 처리하는 방식으로 지연을 최소화한다. 아마존이 지난해 5G 네트워크 성능을 충분히 활용할 수 있도록 개발한 서비스다. AWS는 이를 위해 SK텔레콤 및 미국 버라이즌, 유럽 보다폰, 일본 KDDI 등 각국 통신사와 협업하며 서비스를 확장해나가고 있다.

SK텔레콤과 AWS는 대전에서 국내 첫 AWS 웨이브렝스 존을 가동했으며, 2021년에는 서울 등 다른 지역에도 인프라를 지속 확충해 나갈 계획이다.

(수원=뉴스1) 조태형 기자 = 20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앨리웨이 광교에서 실외 자율주행 배달 로봇 '딜리드라이브'가 음식을 배달하고 있다.  앨리웨이 광교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비대면 주문·배달을 선호하는 고객들이 늘면서 배달 로봇이 식당에서 음식을 수령하여 실외 주행을 통해 야외 광장과 아파트 등 주거단지 고객에게 전달하는 서비스를 도입했다. 2020.8.20/뉴스1
(수원=뉴스1) 조태형 기자 = 20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앨리웨이 광교에서 실외 자율주행 배달 로봇 '딜리드라이브'가 음식을 배달하고 있다. 앨리웨이 광교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비대면 주문·배달을 선호하는 고객들이 늘면서 배달 로봇이 식당에서 음식을 수령하여 실외 주행을 통해 야외 광장과 아파트 등 주거단지 고객에게 전달하는 서비스를 도입했다. 2020.8.20/뉴스1
SK텔레콤이 글로벌 클라우드 1위 사업자인 AWS와 '초협력'에 나서면서 향후 5G 서비스의 다양한 산업영역으로의 적용이 주목된다. 양사는 지난 2월부터 SK텔레콤의 5G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AWS 웨이브렝스 실증 사업을 진행해왔다. 20개 고객사와의 실증 사업을 통해 기술적 완성도를 높여왔다. 배달의 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과 자율주행 로봇 실증을 진행했으며, 시선추적 및 뇌파 데이터 실시간 분석 기술을 갖춘 룩시드랩스와의 협업을 통해 부산광역시 노인돌봄센터에서 5G MEC를 활용하는 방안도 협의 중이다.

빠르게 증가하는 비대면 서비스 분야 협업도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양사는 원격 화상회의 솔루션 개발사 구루미와 쌍방향 회의나 원격수업을 지연 없이 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협업해 왔으며, 다중 접속자를 대상으로 100밀리세컨드(ms) 이하의 저지연 서비스를 구현했다.

유영상 SK텔레콤 이동통신(MNO) 사업대표는 "이번 협업을 통해 게임, 미디어, 유통, 제조 등 산업별 혁신모델을 발굴하고 확산하는데 앞장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맷 가먼 아마존웹서비스 마케팅 부사장도 "SK텔레콤의 5G 네트워크에서 아마존웹서비스를 활용함으로써 한국 고객들은 5G 네트워크의 이점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게 됐다"며 "이를 통해 스마트시티, 스마트팩토리, 자율주행 자동차와 같은 초저지연 서비스를 구축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