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연예대상' 이재시, 금빛 드레스 입고 등장…훌쩍 자란 '모델 지망생'

머니투데이
  • 김자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2.24 22:2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축구선수 출신 이동국과 딸 이재시 양./사진=이동국 인스타그램
축구선수 출신 이동국과 딸 이재시 양./사진=이동국 인스타그램
축구선수 출신 이동국이 딸 이재시 양과 함께 '2020 KBS 연예대상' 시상자로 나선 소감을 밝혔다.

24일 이동국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KBS연예대상 시상자로 참석했다. 큰딸 재시와 즐거운 추억 쌓고 돌아간다"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시상식 의상을 차려입은 이동국 이재시 부녀의 모습이 담겼다. 이동국은 블랙 앤 화이트 턱시도와 검은색 보타이를 착용했다. 이재시 양은 비즈 장식이 돋보이는 금빛 V넥 드레스를 입었다.

이날 두 사람은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 신관 공개홀에서 열린 '2020 KBS 연예대상' 시상식에서 라디오 부문 시상자로 무대에 올랐다.

특히 이재시 양은 '슈퍼맨이 돌아왔다' 출연 당시보다 훌쩍 자란 모습으로 등장해 실시간 검색어 1위에 올랐다.

시상식에서 이동국은 "딸이 이렇게 커서 시상식이라는 큰 무대에 같이 서게 됐다. 한번도 상상해본적 없었는데 현실로 이루어져서 너무 기쁘다"고 했다.

이재시 양은 "2년 전 '연예대상' 시상식 때는 밑에서 동생과 같이 앉아 있었는데 이렇게 무대 위 시상자로 나오니까 그때와 비교가 안될 만큼 떨리고 설렌다"고 했다.

이어 "2년 전에는 어려서 잘 몰랐는데 지금은 이 시간에도 정말 열심히 일하고 계시는 분들을 보고 놀랐다"고 덧붙였다.

이재시 양은 올해 나이 13살로 모델 지망생으로 알려졌다. 최근 키가 168cm라는 사실을 공개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