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파괴당한 건 나야"…AOA 출신 권민아 악플러에 분노

머니투데이
  • 임현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8,371
  • 2020.12.25 15:2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배우 권민아 / 사진=뉴스1
배우 권민아 / 사진=뉴스1
걸그룹 AOA 출신 배우 권민아가 악플러에 분노했다.

24일 권민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진짜 두 번 다시 언급하기 싫었는데 악플러들아, 내가 잘못한 것에 있어서는 충고든 조언이든 해. 받아들일게. 근데 그 사람 팬이라고 찾아와서 내가 파괴했다니 여러 사람 인생을 망쳤다니 이딴 소리 할거면 그냥 조용히 입 닫아줬으면 좋겠다"라고 글을 썼다

권민아는 이어 "당신들 아니더라도 난 충분히 한 사람 때문에 온갖 정신병에 정상적으로 살아가지도 못하고, 자꾸 생각나고, 꿈에 나타나니까 제대로 잠도 못 자"라며 "너네가 생각하는 그 사람이 어떤 존재인지는 몰라도 나한데 한 짓과 말은 상상 그 이상이야. 싫어한 이유도 모르고, 인정도 안 하고, 진심어린 사과조차 하지 않았고, 끝까지 날 뭐 같이 바라보는 그 눈에 대고 나는 하늘에 계신 우리아버지와 그 사람 아버지까지 언급하고 두분께 맹세하고 사실만 다 끄집어내서 말했어. 기억도 못하고 인정도 안 하는데 뭐 어떡하라고"라고 심경을 밝혔다.

또 "사람 한 명 잘못 만나서 평생 약 달고 살아야 하고 퍼뜩하면 고장나고 이젠 내 맘대로 제어도 안 돼"라며 "할말 다 하고, 하고 싶은 행동 다 하면서 갑질이란 갑질은 다 한 그 사람이 불쌍해? 그래서 내가 원망스러워? 내 고통이나 인생은 너희한테 안중에도 없겠지"라고 토로했다.

덧붙여 "경고하는데 함부로 언급하지 마. 니네가 내 입장이 되어서 그 사람한테 당한 그대로 10년을 느껴봤으면 참 좋겠다. 평생 가지고 갈 기억이고 용서 하려고 계속 시도 한 내가 이젠 그럴 필요가 있나 싶다. 하루 하루 위태해 죽겠으니까 제발 언급하지마" 라고 일침을 놨다.

마지막으로 그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사람 원망 안하려고 노력하고, 심지어 그 사람한데 쓴소리도 한 적 없어. 파괴당한 건 나야"라며 억울함을 알렸다.

한편 지난해 5월 그룹 AOA를 탈퇴하고 배우로 전향한 권민아는 올 7월 AOA로 활동할 당시 멤버 지민에게 지속적으로 괴롭힘을 당해 힘든 시간을 보냈다고 폭로했다. 현재 그는 치료를 받으며 안정을 취하고 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