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다시 불붙는 비트코인…3000만원 돌파하자 관련주도 강세

머니투데이
  • 김영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2.28 11:3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오늘의 포인트]

지난달 28일 오전 서울 강남구 빗썸 고객센터의 모습. /사진=뉴시스
지난달 28일 오전 서울 강남구 빗썸 고객센터의 모습. /사진=뉴시스
국내 비트코인(BTC) 가격이 사상 처음으로 3000만원을 넘어서면서 비트코인 관련주도 덩달아 강세다.

국내 가상자산(암호화폐) 거래사이트 업비트에 따르면 28일 오전 11시10분 현재 비트코인 가격은 전날보다 2.84%(83만2000원) 오른 3015만1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전날 사상 처음으로 3000만원을 돌파한 뒤 계속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글로벌 비트코인 가격도 2만7000달러(약 2970만원)를 넘어섰다.

비트코인 가격은 올해 10월 초 1200만원 전후에서 머물다가 약 세 달만에 2배 이상 급등했다. 올해 초(850만원)와 비교하면 상승률은 250%에 달한다.

전 세계적으로 막대한 유동성이 풀린 가운데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한 이들이 비트코인에 투자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미국 온라인 결제기업 페이팔이 올 10월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를 이용한 구매와 결제를 허용한 점도 호재로 작용했다.

한대훈 SK증권 연구원은 "막대한 유동성과 달러의 시장 공급으로 화폐가치 하락이 불가피한 상황에서 달러 약세 압력이 높아지면서 그 대안인 비트코인의 매력이 높아질 수밖에 없다"며 "개인투자자들이 중심이었던 2017년과 달리 이제는 주도권이 기관으로 옮겨가고 있어 자금 유입이 이어질 전망"이라고 분석했다.

이처럼 비트코인 가격이 빠르게 오르면서 비트코인 관련주도 뛰고 있다. 같은 시간 업비트를 운영하는 두나무 지분을 보유한 우리기술투자 (4,715원 상승155 -3.2%)는 전날보다 6.73%(315원) 오른 4995원에 거래되고 있다.

빗썸코리아 지분을 보유한 모바일 커머스 전문기업 옴니텔을 자회사로 둔 둔 위지트 (1,525원 상승95 -5.9%)(9.85%), 빗썸코리아 지분이 있는 비덴트 (8,330원 상승270 -3.1%)(3.39%) 등 비트코인 관련주도 오르고 있다.

이들 종목은 그동안 비트코인 가격과 밀접하게 연관해 움직여왔다. 지난달 25일 비트코인 가격이 이전 고점에 근접하자 주가 역시 52주 신고가를 갈아치웠다. 사상 최고가 역시 비트코인 열풍이 절정에 이르렀던 2018년 초 기록했다.

비트코인 가격이 2000만원을 돌파한 이후 약 한 달 만에 3000만원 고지까지 넘어설 정도로 상승세가 가팔라지자 투자자들의 관심도 집중되고 있다. 향후 비트코인 가격 움직임에 따라 관련주 흐름 역시 달라질 것으로 보인다.

비트코인 전망을 두고는 전문가들의 의견도 엇갈린다. 해외 전문가 중에서는 비트코인 가격이 1년 내 5만달러, 향후 40만달러까지 오를 수 있다는 긍정적인 전망이 나오고 있다.

반면 비관론도 만만치 않다. ‘닥터 둠’이라는 별명으로 알려진 누리엘 루비니 뉴욕대 교수는 "비트코인은 가치의 척도도, 지불 수단도, 가치 저장 수단도 아니다"며 "한 무리의 사람들에 의해 전적으로 조작된 것"이라고 말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