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대선불복" 못 들은 척…'트럼프 지우기' 시동거는 바이든

머니투데이
  • 임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2.31 20: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지지자들/사진=AF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지지자들/사진=AFP
미국 연방의회가 11·3 대선 승자를 내년 1월 6일 공식 승인할 예정인 가운데 선거 결과를 인정하지 않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그 지지자들은 막판 뒤집기를 위한 시도를 이어가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 지지자들이 다음 주 미 의회 상·하원 합동회의에서 공인될 대선 선거인단 투표 결과를 바꾸고자 막판 소송전에 나섰다. 내년 1월 6일 마이크 펜스 현 부통령이 상원의장 자격으로 상·하원 합동회의를 주재하며 대선 승자를 공식 발표하는데 그 전에 결과를 뒤집어 보겠다는 것이다.

모 브룩스 하원의원(앨리배마) 등 일부 공화당 하원의원들이 경합주 선거 결과에 이의를 제기할 전망이다. 토미 터버빌 앨라배마주 연방 상원의원 당선자도 이의 제기에 동참하겠다고 했다.

루이 고머트 공화당 하원의원은 30일 켈리 워드 애리조나주 공화당 의장 등과 함께 지역구인 텍사스주 연방법원에 소송을 냈다. 상·하원 합동회의를 주재할 펜스 부통령에게 어떤 선거인단 표를 반영할지 선택할 권한을 주지 않은 현행 ‘선거인단 산정법’은 위헌이란 주장이다.

고머트 의원은 애리조나·조지아·미시간·뉴멕시코·네바다·펜실베이니아·위스콘신주가 각각 상충하는 두 개의 선거인단 명단을 의회에 보냈다고 주장한다. 주지사와 주의회가 각기 다른 당 후보를 지지하는 선거인단 명단을 나란히 의회에 넘겼다는 것.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자/사진=AFP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자/사진=AFP

트럼프 측이 대선 결과를 뒤집을 마지막 시도를 하고 있다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은 취임 즉시 트럼프발 정책들을 뒤집을 방침이다.


CNN방송 등 미 언론에 따르면 백악관 대변인에 내정된 젠 사키 인수위원회 대변인은 내년 1월 20일인 취임식 날까지 시행되지 않은 '미드나잇 레귤레이션'을 중단 혹은 연기하도록 하는 지시가 바이든 취임 당일 내려질 것이라고 발표했다.

미드나잇 레귤레이션이란 임기 종료를 앞둔 정부가 레임덕 기간인 막판 몇 달에 추진하는 정책이다.

트럼프 정부는 임기 종료를 앞두고 이민 규제 강화 및 저소득층 식품 지원 제한 등 여러 분야에서 막판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바이든 당선인은 취임 첫날 트럼프 대통령이 탈퇴한 파리 기후협약 및 세계보건기구(WHO)에 복귀하겠다고 공언했다. 취임 첫날 '트럼프 지우기' 신호탄을 쏘는 것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두 번 접고, 가로로 늘리고…삼성·LG가 펼친 미래 디스플레이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