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부안 줄포면 오리농장서 H5형 조류인플루엔자 항원 검출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0.12.31 22:4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육 중인 육용오리 5만 마리 살처분 예정

전북 정읍시 오리농가에서 조류인플루엔자(AI)가 발생한 가운데 인접한 임실군이 AI 차단을 위해 분주히 대응하고 있다.(임실군 제공)2020.12.1/© 뉴스1
전북 정읍시 오리농가에서 조류인플루엔자(AI)가 발생한 가운데 인접한 임실군이 AI 차단을 위해 분주히 대응하고 있다.(임실군 제공)2020.12.1/© 뉴스1
(전북=뉴스1) 유승훈 기자 = 전북도는 31일 부안군 줄포면 소재 한 육용오리 농가에서 H5형 조류인플루엔자(AI) 항원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해당 농장은 육용오리 약 5만 마리를 사육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출하 전 실시하는 방역기관(동물위생시험소)의 사전 검사 과정에서 H5형 AI 항원이 검출됐다.

현재 농림축산검역본부에서 고병원성 여부를 검사 중이다. 판정에는 1~3일 정도 소요될 예정이다.

전북도는 항원 검출 즉시 초동대응팀을 현장에 급파, 해당 농장에 대한 출입 통제와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반경 10㎞ 내 농장에 대한 이동제한 및 정밀검사가 진행 중이다.

줄포 육용오리 농장은 지난 11월26일 정읍 소성 고병원성 AI 발생 농가와 6.5㎞ 정도 떨어져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줄포 농장에서 사육 중인 오리는 모두 살처분 될 예정이다.

이종환 전북도 동물방역과장은 “가금농가는 인근 소하천·소류지·농경지에 방문하지 말고 차량·사람 출입을 통제한 상태에서 농장 주변 생석회 벨트 구축, 농장 마당·축사 내부 소독, 축사 출입 시 손 소독·장화 갈아신기 등 방역조치에 철저를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전북에서는 올해 8건의 고병원성 AI가 발생했다. 정읍 3곳, 남원 2곳, 임실·고창·익산 각 1곳 등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6월부터 서울집값 급등? 납량특집 수준의 대폭락 온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