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전세계 차트 점령한 괴물 '스위트홈'…무섭게 뛰는 드라마株

머니투데이
  • 김영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05 04:1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전세계 차트 점령한 괴물 '스위트홈'…무섭게 뛰는 드라마株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스위트홈'이 선풍적인 인기다. 아시아뿐 아니라 북미, 유럽 등 전세계 차트를 모두 점령했다. 흥행 대박 소식이 전해지면서 제작사 스튜디오드래곤을 비롯한 국내 콘텐츠 산업을 재평가해야 한다는 분석이 나온다.

날이 갈수록 주요 OTT(온라인동영상서비스) 업체 간 경쟁이 갈수록 치열해진다는 점도 콘텐츠 산업을 수혜 업종으로 꼽는 이유 중 하나다. 이같은 기대감에 힘입어 주요 종목의 주가 역시 최근 급등했다.

4일 스튜디오드래곤 (95,700원 상승2700 2.9%)은 전 거래일보다 2.05%(1900원) 오른 9만4500원으로 마감했다. 지난달 18일 스튜디오드래곤이 제작한 스위트홈이 공개된 이후 최근 2주간 13.7% 올랐다.

스위트홈은 기존에 강세를 보였던 아시아뿐 아니라 미주와 유럽에서도 순위권에 올랐다는 점에서 성공적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10부작인 스위트홈의 제작비는 총 300억원으로 이중 마진은 20%(60억원)로 추정된다.

스위트홈 흥행 소식에 주요 드라마 제작사 주가도 덩달아 급등했다. NEW (9,450원 상승70 -0.7%)(59.0%), 에이스토리 (31,850원 보합0 0.0%)(39.3%), 팬엔터테인먼트 (6,400원 상승80 1.3%)(24.6%), 제이콘텐트리 (45,750원 상승850 1.9%)(15.0%) 등이 두자릿수 상승률을 기록했다.

해외 시장에서 성공을 거둔 것은 스위트홈뿐이 아니다. 유진투자증권에 따르면 지난해 넷플릭스 상위 100위 안에 한국 드라마는 총 9편이었다. '사이코지만 괜찮아', '청춘기록', '스타트업' 등으로 스튜디오드래곤 7편, 제이콘텐트리 2편이 속했다.

넷플릭스가 앞으로 국내 투자 비중을 본격적으로 늘리면서 내년 실적도 크게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 흥국증권은 올해 넷플릭스의 국내 투자금액을 지난해(3331억원)보다 2배 이상 늘어난 8400억원으로 추정했다.

조태나 흥국증권 연구원은 "국내에서 차지하는 넷플릭스 투자금 비중은 2019년 1.5%, 2020년 1.9%, 2021년 4% 등으로 증가 추세"라며 "이 비중을 넷플릭스 시가총액에 곱하면 넷플릭스의 수혜를 직접 받은 기업의 시가총액 합과 유사하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넷플릭스 수혜 국내 제작사 시가총액은 2019년 2조1000억원, 2020년 4조1000억원 등으로 위 수치와 비슷했다. 올해 역시 NEW, 팬엔터테인먼트 등을 포함한 제작사 시가총액이 10조원까지 성장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넷플릭스를 비롯해 주요 OTT 업체 경쟁이 한층 강화되고 있다는 점도 제작사에는 호재다. 디즈니는 콘텐츠 투자금액을 지난해 10억 달러에서 올해 14억~16억달러까지 늘리면서 국내에도 1000억원 이상을 투자할 것으로 전망된다.

그 외에 애플TV+, 티빙, 웨이브, 쿠팡 플레이 등 국내·외 후발 업체도 콘텐츠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스튜디오드래곤, 제이콘텐트리 등 주요 제작사는 중국 OTT 업체와도 적극적인 협업에 나서고 있다. 만약 중국 판매까지 본격화될 경우 수익성이 기존보다 크게 증가할 전망이다.

이현지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OTT 경쟁이 치열해지면 콘텐츠 제작사 협상력이 높아질 수밖에 없다"며 "이를 바탕으로 콘텐츠 경쟁력을 가진 대형사의 판매단가가 상승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6월부터 서울집값 급등? 납량특집 수준의 대폭락 온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