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운전기사와 순댓국 먹는 윤석열 영상…"보기좋다" vs "국밥쇼 2탄"

머니투데이
  • 류원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5,072
  • 2021.01.05 15:1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72
/사진=유튜브 채널 '영우방송TV' 방송화면 갈무리
/사진=유튜브 채널 '영우방송TV' 방송화면 갈무리
윤석열 검찰총장이 운전기사 등 직원들과 함께 순댓국집에서 식사하는 모습이 담긴 유튜브 영상이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다.

지난달 28일 한 유튜버는 '순댓국집에서 만난 윤석열 검찰총장'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그는 당시 서울중앙지검장이던 윤 총장을 서울 동작구 흑석동 시장에 있는 한 순댓국집에서 만났다고 밝혔다. 윤 총장은 2017년 5월부터 2019년 7월까지 중앙지검장을 역임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유튜버의 옆 테이블에 앉은 윤 총장이 자신의 운전기사, 수행비서, 중앙지검 직원들로 추정되는 이들과 함께 순댓국을 먹는 모습이 담겼다. 법조계에서는 기관장이 자신의 운전기사와 식사하는 경우는 흔치 않다는 반응이다.

이 영상을 올린 유튜버는 "순댓국을 시켜 막 한술 뜨려는데 옆 자리에 앉은 사람들 중 눈에 띄는 한 사람(이 윤 총장이었다)"이라며 "(주변에서) '야 저 사람 윤석열 맞지?', '개X끼 맞아요' 등 언성을 높여서 말했지만, (윤 총장은) 못 들은 척 별말 없이 순댓국만 열심히 먹고 있다"고 적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권위적 모습 없어서 보기좋다", "소박하다", "웃기지 마라. 국밥집 쇼 2탄이냐", "나도 운전기사 해봤는데 기관장이 저러는 경우는 드물긴 하다"는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지난해 12월30일에도 직장인 익명 게시판인 대검 블라인드에 윤 총장에 관한 글이 올라와 주목받은 바 있다. 당시 글쓴이는 "윤 총장은 같이 근무하는 8급 수사관, 청소하시는 여사님까지 챙긴다"며 "그냥 박찬호같이 말하는 거 좋아해서 정이 많은 스타일"이라고 평가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