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동네 건의사항, 이제는 온라인 소통창구에서 해결하세요"

머니투데이
  • 방윤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06 06: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 생활권계획 홈페이지 내에 마련된 지역생활권 커뮤니티 /사진=서울시
서울 생활권계획 홈페이지 내에 마련된 지역생활권 커뮤니티 /사진=서울시
서울 시민들이 동네 발전 전략에 대해 의견을 낼 수 있는 온라인 커뮤니티가 6일 오후 3시에 문을 연다.

서울시는 각 생활권별로 지역주민이 모여 의견을 나누는 온라인 소통창구인 '지역생활권 커뮤니티'를 서울 생활권계획 홈페이지 안에 마련했다고 밝혔다.

지역생활권 커뮤니티에는 의견제안 게시판과 자유 게시판이 있다. 의견제안 게시판에서는 우리 동네의 발전방향과 필요한 시설 등을 건의할 수 있다. 이렇게 제안된 의견은 구체적 실현 계획을 담는 '지역생활권계획 실행방안'에 반영될 예정이다.

자유 게시판에서는 같은 생활권에 살고 있는 주민들과 일상생활, 정보 등을 공유할 수 있다.

이정화 서울시 도시계획국장은 "시민들이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자유롭게 의견을 제안할 수 있는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다양한 목소리를 들을 것"이라며 "지역밀착형 도시계획을 실현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시가 2018년 3월 완성한 생활권계획은 지역 주민들이 직접 과정에 참여한 상향식 도시계획이다. 지역 간 균형발전을 유도하고 자족성을 강화하기 위해 만들었다. 구체적으로 서울 전역을 5개 권역 생활권으로 나누고, 각 권역을 116개 지역 생활권(3~8개 행정동 단위)로 세분화해 각각의 목표와 실천 전략을 세웠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6월부터 서울집값 급등? 납량특집 수준의 대폭락 온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