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아내의 맛' 나경원 딸, 부산 남자친구 고백 "시집가고 싶어"

머니투데이
  • 마아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34,624
  • 2021.01.06 06:1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55
/사진=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 방송화면
/사진=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 방송화면
나경원 전 의원이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에 가족들과 출연했다.

지난 5일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에서는 나경원의 딸이 부산에 사는 남자친구를 고백했다.

이날 나경원은 딸 김유나에게 "복지관에 마음에 드는 남자 없었느냐"고 질문을 던졌다. 딸은 "없었다"고 단호하게 답했다.

그러자 나경원은 "부산에서 오는 애, 걔가 아직도 좋으냐"고 물었다. 딸은 남자 이름을 말하며 수줍은 미소를 지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나경원이 "네가 부산으로 시집가면 엄마는 어떻게 하느냐"고 섭섭해 하자 딸은 "엄마 사랑해"라며 볼에 뽀뽀하는 모습을 보였다.

/사진=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 방송화면
/사진=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 방송화면


저녁 시간이 되자 남편 김재호 판사가 치킨을 사서 집으로 돌아왔다. 나경원과 김재호, 김유나는 나란히 앉아 치킨과 맥주를 즐겼다.

김유나는 "결혼하면 무조건 자립이다. 취업해서 돈 벌면 내가 엄마, 아빠 먹여 살려야 된다"며 "엄마, 아빠는 늙어가고 나는 이제 다 컸다. 시집가는데 언제까지 도움받을 순 없잖아"라고 말해 엄마 아빠를 울컥하게 했다.

남편 김재호는 훌륭하게 자란 딸의 모습에 "정말 시집가는 거 아빠가 생각해 봐야겠다"고 말했다. 나경원은 "마땅한 사람 없으면 시집 안 가도 돼. 죽을 때까지 엄마랑 같이 살면 된다"며 딸에게 질척였다.

그러나 김유나는 정색하며 "신랑 데리고 와서 같이 살아도 되고"라고 답했다.

나경원은 "딸이 결혼을 꼭 하고 싶어한다. 시키고 싶은데 많이 못 만나니까 어렵지 않나. 여러 사람을 만날 기회가 있으면 좋은데"라며 아쉬운 마음을 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오미크론 확산에도 "올랐다"… 여행·항공株 '반전' 이유는?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2 대선 후보 통합 지지율 지표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