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日 스가노, 빅리그 진출 불발되나…美언론 "요미우리 잔류 가능성 커져"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06 09:3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포스팅 마감은 8일 오전 7시

빅리그 진출을 노리고 있는 스가노 도모유키. 요미우리 SNS 캡처) © 뉴스1
빅리그 진출을 노리고 있는 스가노 도모유키. 요미우리 SNS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황석조 기자 = 포스팅 마감시한이 임박한 일본 프로야구 요미우리 자이언츠의 에이스 스가노 도모유키(32)의 빅리그 진출이 불발될 수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MLB.com은 6일(한국시간) 미국스포츠전문매체 ESPN 제프 파산 기자의 말을 인용, "스가노가 메이저리그 구단과 계약하지 않을 확률이 더 커지고 있다"며 "원소속팀 요미우리에 잔류할 가능성이 높다"고 전했다.

포스팅을 통해 빅리그 진출에 나선 스가노는 최근 미국으로 출국, 계약이 임박한 것으로 보였다. 실제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 토론토 블루제이스, 뉴욕 메츠 등이 유력한 행선지로 꼽혔다. 스가노의 포스팅 마감시한은 오는 8일 오전 7시까지로 현지 언론들도 조만간 거취가 발표될 것이라고 예상한 바 있다.

하지만 분위기가 묘하게 바뀌고 있다. 전날(5일) 메츠가 스가노 영입전에서 발을 뺐다고 전해진 데 이어 아예 빅리그 진출 자체가 무산될 것이라는 예상까지 나온 것이다.

MLB.com은 "요미우리는 스가노에게 매 시즌 후 옵트아웃이 가능한 4년 계약을 제시했다. 스가노가 부상 등 위험을 감수한다면 일본에서 한 시즌을 더 좋은 성적으로 마친 뒤 다시 빅리그에 도전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국에서 원하는 조건을 제안 받지 못한 스가노가 우선 요미우리에 잔류한 뒤 다음 기회를 노릴 수 있다는 분석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