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16년째 '출퇴근' 지옥 2기 신도시…3기는 달라지나

머니투데이
  • 김민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10 06:4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올해 7월부터 수도권 3기 신도시 아파트에 대한 사전청약이 시행된다. 입주는 빠르면 2025년부터 시작될 것으로 보이지만 벌써부터 교통대란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7월부터 3기 신도시 사전청약…교통대책도 마무리 수순


16년째 '출퇴근' 지옥 2기 신도시…3기는 달라지나

10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오는 7월 인천계양에 1100가구를 시작으로 9월에는 남양주왕숙에 1만5000가구의 사전청약이 진행된다.

11월과 12월에는 남양주 왕숙에 2500가구, 부천대장 2000가구, 고양창릉 1600가구, 하남교산 1100가구에 대한 사전청약이 진행된다.

올 연말까지 3기 신도시 지역을 대상으로한 사전청약만 약 9700 세대 규모다. 3기 신도신도시는 이르면 2025년 입주가 시작될 것으로 전망된다.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심화되고 있는 주택난을 일부 해소해줄 것으로 기대된다.

정부는 교통난 해소를 위한 3기 신도시 교통대책도 준비 중이다.

경기 하남 교산지구는 3호선을 연장한다. 기존에 검토했던 경전철 도입계획을 취소하고 10량짜리 전철을 운행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지하철 3호선 오금역을 연장해 하남 감일지구와 교산신도시를 거쳐 하남시청까지 가는 노선이다.

부천 대장지구는 BRT(간성급행버스체계)를 보완해 지하철 수준의 정시도착성을 목표로 하는 S-BRT를 도입을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GTX와 지하철 7호선이 연결된 부천종합운동장역에서 부천 대장지구와 인천계양지구를 거쳐 김포공항역까지 운행한다.

수도권 전철 서해선을 북쪽으로 연장하는 대곡-소사선도 올해 개통예정이다. 대곡-소사선은 소사역에서 부천종합운동장역을 거쳐 원종역(가칭)을 지나 김포공항역, 능공역, 대곡역으로 연결된다.

부천대장 지구에 홍대-원종선을 연장하는 방안은 내년초에나 결정될 전망이다. 한국개발연구원(KDI) 공공투자관리센터(PIMAC) 민자적격성 조사 등을 거쳐야 하는 탓이다.

정부는 지난달 30일 이런 내용의 3기신도시 교통대책을 심의·의결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앞서 남양주왕숙, 고양창릉 지역에 대한 교통대책을 확정 발표했다. 남양주왕숙 지구에는 서울 강동과 경기 하남, 남양주를 잇는 9호선을 개통하고 GTX-B 왕숙역(가칭)을 신설하기로 했다. 또 고양 창릉 지역에는 GTX-A 창릉역을 신설한다.



1·2기 신도시도 교통대책은 있었다…문제는 '개통시기'


16년째 '출퇴근' 지옥 2기 신도시…3기는 달라지나
문제는 교통인프라가 구축되는 시점이 계획보다 지연된다는 점이다. 1·2기 신도시 역시 교통대책이 없었다기보다는 계획보다 늦어지면서 발생했다. 입주시점과 교통인프라 구축 사이에 간극이 발생하다보니 교통대란이 몇년째 이어졌다.

이현재 전 자유한국당 의원이 2019년 국정감사에서 1·2기 신도시 교통 계획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약 97%가 계획보다 지연됐다.

2기 신도시는 성남 판교와 화성 동탄 1·2, 김포 한강, 파주 운정, 수원 광교, 양주, 위례, 고덕, 검단 등 10개 지구에 조성됐다.

공급된 가구수가 61만가구에 이르는데 2008년 입주 초기부터 교통문제가 불거져 현재까지도해결되지 않은 곳이 있을 정도다.

위례지구는 2013년 입주를 했지만 위례신사선은 오는 2027년에야 완공예정이다. 2012년 입주를 시작한 남양주 별내지구 역시 별내선은 2024년 완공된다.

2014년 입주한 하남 미사지구도 올해 8월에야 복선전철 1단계 구간이 개통됐다.

서울에서 평균 25km 1기 신도시에 비해 2기 신도시는 최소 30km에서 멀게는 50km 떨어진 곳에 개발되면서 이같은 문제는 더 두드러졌다.

특히 서울 도심권까지 20~30분내 진입을 가능케해줄 광역급행철도(GTX)가 신도시의 경쟁력이지만 GTX 사업의 진척이 더디다.

3기 신도시 역시 교통난 해소의 핵심은 GTX를 비롯한 철도다. 하지만 사업지연에 대한 우려는 여전하다.

GTX-A 경우 최초 발표 당시 개통 목표시점은 2016년이었지만 현재로서는 2023년 개통목표를 지킬 수 있을지 조차 미지수다.

정부가 3기 신도시 교통대책으로 GTX-A 노선에 창릉역을 신설하겠다고 밝히면서 사업지연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는 더 커지고 있다.

GTX-B사업은 아직 기본계획조차 수립하지 못했고 GTX-C 사업은 아직 사업자 선정도 하지 못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정부는 앞으로 입주가 진행됐거나 1년 이내 입주 예정인 신도시 등의 광역교통대책이 지연될 경우 특별대책지구로 지정해 지원할 것"이라며 "입주시기와 교통인프라간의 미스매치를 줄이기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