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블루웨이브' 수혜 기대감에 금융株 일제히 강세

머니투데이
  • 강민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07 15:0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특징주]

MTIR sponsor

'블루웨이브'에 따른 미국 국채금리 급등 소식에 금융주가 일제히 강세다.

7일 오후 3시 6분 현재 KB금융 (43,800원 상승950 -2.1%)은 전일 대비 2100원(4.77%) 오른 4만6100원에 거래되고 있다.

JB금융지주 (5,830원 상승50 -0.8%)(3.62%), DGB금융지주 (7,070원 상승70 -1.0%)(6.62%), 신한지주 (32,950원 상승1150 -3.4%)(4.01%}, 하나금융지주 (37,050원 상승800 -2.1%)(5.61%), 우리금융지주 (9,580원 상승240 -2.4%)(2.82%) 등도 일제히 강세다.

현재 코스피 금융업 지수는 전일 대비 17.77포인트(4.38%) 오른 424.02를 기록 중이다.

이는 미국 민주당이 백악관과 상·하원을 장악하는 '블루웨이브'가 현실화되면서 국채 금리가 급등한 데 따른 영향으로 풀이된다. 바이든 행정부의 대규모 추가 부양책 등이 적극적인 재정정책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졌기 떄문이다.

한대훈 SK증권 연구원은 "부양책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면서 인플레이션을 자극해 미국 10년물 국채수익률은 작년 3월 이후 처음으로 1%를 돌파했다"며 "바이든 정책의 수혜가 기대되는 친환경 업종, 금리상승에 따른 금융주, 인프라 투자 확대 기대감에 따른 인프라 관련 업종은 수혜가 기대된다"고 전망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