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美 블루웨이브가 韓 증시 레드마크…수혜 종목은?

머니투데이
  • 김하늬 기자
  • 강민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335
  • 2021.01.07 16:1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애틀랜타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4일(현지시간)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열린 상원의원 결선 투표 지원유세 중 민주당의 존 오소프, 래피얼 워녹 후보와 손을 흔들고 있다.  ⓒ AFP=뉴스1
(애틀랜타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4일(현지시간)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열린 상원의원 결선 투표 지원유세 중 민주당의 존 오소프, 래피얼 워녹 후보와 손을 흔들고 있다. ⓒ AFP=뉴스1
미국 민주당이 백악관과 상·하원을 모두 차지하는 ‘블루웨이브’가 현실이 되자 친환경주, 금융주 등 관련주가 급등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주요 공약인 친환경·신재생 에너지 관련 종목은 물론 추가 부양책 기대감 속 금융주까지 들썩였다.



‘파리기후협약’ 복귀 선언 바이든…태양광·전기차·탈탄소 관련주 ‘활활


7일 유가증권시장에서 LG화학 (831,000원 상승59000 -6.6%)은 전날보다 8.09%(7만2000원) 상승한 96만2000원에 장을 마치며 신고가를 경신했다. 외국인과 기관이 ‘쌍끌이 매수’로 주가를 견인했다. 외국인은 479억원, 기관은 748억원어치 순매수했다.

바이든 정부와 민주당이 지난해말 발표한 수소차와 전기차 확대 계획이 실행될 가능성이 높아진 때문으로 풀이된다. 한병화 SK증권 연구원은 “지난 연말 미국의 그린산업 보조금 확보에서 제외된 전기차 부문이 이번 블루웨이브의 가장 큰 수혜”라고 말했다.

또 다른 전기차 관련 배터리 제조업체인삼성SDI (674,000원 상승30000 -4.3%)SK이노베이션 (260,500원 상승9500 -3.5%)도 강세를 나타내며 장중 신고가를 터치했다. 삼성SDI는 69만8000원(+2.65%), SK이노베이션은 26만3000원(+2.33%)으로 각각 장을 마쳤다.

그린케미칼 (12,600원 상승400 -3.1%)은 16.67% 오른 1만6100원으로 장을 마쳤다. 그린케미칼은 이산화탄소를 화학·플라스틱 제품의 원료 또는 바이오 원료로 전환하는 ‘탄소자원화’(CCU·Carbon Capture and Utilization)기술을 개발 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태양광 산업을 영위하는 한화솔루션 (45,050원 상승2100 -4.5%)은 전날보다 4.14%%(2200원) 오른 5만5400원을 기록했다. 이밖에 태양광 관련주로 꼽히는 OCI (125,000원 상승2500 2.0%)(+2.69%), 톱텍 (12,550원 상승250 -1.9%)(+6.69%) 등도 상승 마감했다.

탄소배출권 관련 사업을 영위하는 후성 (10,100원 상승250 -2.4%)도 3.83%(450원) 오른 1만2200원에 마감했다. 김영환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연초부터 환경, 인프라 관련 주식의 랠리가 강할 수 있다”고 말했다.




미 국채금리 급등→대규모 부양정책 기대감 금융株 '반짝'


조 바이든 미 대통령 당선인이 9일(현지시간) 델라웨어주 윌밍턴의 더 퀸 극장에서 연설하고 있다. 바이든 당선인은 코로나19에 대처하기 위한 공중보건 전문가와 과학자 등 13명으로 구성된 태스크포스(TF)를 발표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누구에게 투표했든 마스크를 써 달라"라고 강조했다. / 사진=로이터
조 바이든 미 대통령 당선인이 9일(현지시간) 델라웨어주 윌밍턴의 더 퀸 극장에서 연설하고 있다. 바이든 당선인은 코로나19에 대처하기 위한 공중보건 전문가와 과학자 등 13명으로 구성된 태스크포스(TF)를 발표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누구에게 투표했든 마스크를 써 달라"라고 강조했다. / 사진=로이터

미국 국채금리 급등 소식에 금융주도 강세를 나타냈다.‘블루웨이브’ 현실화로 바이든 행정부의 돈풀기 정책이 예상되면서 미국 국채 10년물 금리가 1%를 넘어선 것.

이 영향으로 코스피 금융업 지수는 전일 대비 17.84포인트(4.38%) 오른 424.08을 기록했다. KB금융 (43,800원 상승950 -2.1%)은 전일 대비 4.55%(2000원) 오른 4만600원에 거래를 마쳤다.

JB금융지주 (5,830원 상승50 -0.8%)(2.9%), DGB금융지주 (7,070원 상승70 -1.0%)(5.88%), 신한지주 (32,950원 상승1150 -3.4%)(4.17%}, 하나금융지주 (37,050원 상승800 -2.1%)(5.90%), 우리금융지주 (9,580원 상승240 -2.4%)(2.71%) 등도 일제히 상승 마감했다.

보험주는 더 뛰었다. 보험업지수는 전날보다 642.50포인트(5.14%) 상승폭을 나타냈다.한화생명 (3,205원 상승65 2.1%)은 26.55%(705원) 급등했다. 동양생명 (4,120원 상승70 -1.7%)(17.32%), 미래에셋생명 (4,000원 상승75 -1.8%)(9.87%), 한화손해보험 (3,780원 상승30 0.8%)(7.78%)도 상승폭이 컸다.

이홍재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시장금리 상승 때 특히 생명보험업종에 큰 수혜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