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길고양이 죽이고 낄낄, 카톡방 처벌해달라"…靑 청원 1만명

머니투데이
  • 남형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5,585
  • 2021.01.07 18:22
  • 글자크기조절

카카오톡 오픈채팅방에 개설된 '고어전문방'서 길고양이 학대·살해 후 공유…카카오 "개입할 방법 없어"

카카오톡 오픈채팅방인 '고어 전문방'서 공유된 영상. 철창에 길고양이가 갇혀 있고 그걸 보고 웃는 소리가 담겨 있다./사진=인스타그램
카카오톡 오픈채팅방인 '고어 전문방'서 공유된 영상. 철창에 길고양이가 갇혀 있고 그걸 보고 웃는 소리가 담겨 있다./사진=인스타그램
길고양이를 학대하고 죽인 뒤 공유하는 카카오톡 오픈채팅방을 수사해 처벌해달란 청원이, 올라온지 하루도 안 돼 1만명 넘는 지지를 받고 있다.

7일 청와대 홈페이지에는 '고양이를 잔혹하게 학대하고 먹는 단체 오픈카톡방을 수사하고 처벌하여 주십시오'란 제목의 청원 글이 올라왔다.
길고양이 학대 채팅방을 처벌해달란 청원(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Temp/Cnq2Hy)은 2월 6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다./사진=청와대 홈페이지
길고양이 학대 채팅방을 처벌해달란 청원(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Temp/Cnq2Hy)은 2월 6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다./사진=청와대 홈페이지


청원자는 "카톡 오픈채팅방에 개설된 '고어 전문방'에서 길고양이 울음 소리가 싫단 이유로 죽이고 두개골을 부수고 가져와 찍어서 자랑하는 악마들이 있다"며 "길거리에 내몰린 가엾은 생명들을 외면하지 말아달라, 제발 제대로 처벌해달라"고 호소했다.
"길고양이 죽이고 낄낄, 카톡방 처벌해달라"…靑 청원 1만명
SNS를 중심으로 공유된 채팅방 스크린샷에는 "길고양이를 죽이고 싶다", "가지고 놀면 재밌다", "고양이는 맛이 어떠냐" 등의 대화가 오가는 게 담겼다.

이와 함께 제보자는 피범벅이 된 길고양이가 울부짖는 사진, 통덫에 갇힌 길고양이가 발버둥치는데 낄낄거리는 영상이 채팅방서 공유됐다고 전했다.
"길고양이 죽이고 낄낄, 카톡방 처벌해달라"…靑 청원 1만명
동물보호법 제7조에 따르면 동물학대는 물론, 사진과 영상을 전시 또는 전달하는 것 모두 불법이며 처벌되는 사항이다.

이와 관련해 카카오 관계자는 "검색이 안 되는데 삭제됐거나 비공개방인 것 같다"며 "채팅방 내부 내용이라 확인도 불가능하고, 개입할 수 없다"고 했다. 다만 불법이라 신고가 되면 이에 맞춰 제재할 수 있단 입장을 전해왔다.
"길고양이 죽이고 낄낄, 카톡방 처벌해달라"…靑 청원 1만명
길고양이 학대 채팅방 처벌 청원(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Temp/Cnq2Hy) 2월 6일까지 진행될 예정이다. 해당 기간 내 20만명 이상 동의할 경우 청와대가 답변한다.



  • 남형도
    남형도 human@mt.co.kr

    쓰레기를 치우는 아주머니께서 쓰레기통에 앉아 쉬시는 걸 보고 기자가 됐습니다. 시선에서 소외된 곳을 크게 떠들어 작은 변화라도 만들겠다면서요. 8년이 지난 지금도 그 마음 간직하려 노력합니다. 좋은 제보 언제든 기다립니다.

    쉬운 구독 기자의 다른기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손흥민 차별 없도록"···'개고기 금지 특별법' 6월중 발의된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K-클라우드 · AI 프런티어 컨퍼런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