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특고-사업주 고용보험료, '절반씩' 부담 가닥

머니투데이
  • 세종=박경담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10 08: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뉴스1) 이광호 기자 = 전국대리운전노동조합원들이 20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지방노동청 앞에서 '특수고용 노동기본권 쟁취, 대리운전노동자 생존권 사수 농성 투쟁 선포식'을 하고 있다. 2020.7.20/뉴스1
(서울=뉴스1) 이광호 기자 = 전국대리운전노동조합원들이 20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지방노동청 앞에서 '특수고용 노동기본권 쟁취, 대리운전노동자 생존권 사수 농성 투쟁 선포식'을 하고 있다. 2020.7.20/뉴스1
오는 7월부터 고용보험에 당연 가입하게 되는 특수형태근로종사자(특고)의 보험료를 특고 종사자와 사업주가 절반씩 내는 쪽으로 가닥 잡혔다. 경영계는 사업주 분담 비율을 낮춰야 한다고 맞서고 있다.

10일 관계부처에 따르면 고용노동부는 지난 7일 청와대에서 특고 고용보험 적용 관련 시행령 주요 개정사항을 보고했다.

특고의 고용보험 가입을 골자로 한 고용보험법 개정안은 지난달 국회를 통과했다. 이 법안에는 전국민고용보험 1단계로 오는 7월부터 특고를 고용보험에 의무 가입시킨다는 대원칙만 담겼다. 적용 직종, 고용보험료 분담 비율 등 구체적인 사안은 시행령으로 위임했다.

가장 큰 쟁점인 특고 종사자-사업주 간 고용보험료 분담 비율은 '50 대 50'으로 정해질 전망이다. 기존 고용보험 가입자, 지난달부터 고용보험에 가입하기 시작한 예술인 등과 같은 기준이다. 고용보험료 역시 기존 가입자와 같은 임금의 1.6%가 유력한데 특고 종사자와 사업주가 각각 임금의 0.8%를 보험료로 내게 된다.
(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이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전국민 고용보험 로드맵' 브리핑을 하고 있다. 이날 고용노동부는 브리핑을 통해 "2019년 대비 고용보험 대상을 2025년까지 약 733만명 확대 확대할 계획"이라며 2023년까지 임금 근로자 가입기준을 근로시간 (월60시간 이상)에서 소득으로 변경하고, 2025년까지 일정 소득 이상의 일자리는 모두 고용보험에 가입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발표했다. 2020.12.23/뉴스1
(서울=뉴스1) 송원영 기자 =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이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전국민 고용보험 로드맵' 브리핑을 하고 있다. 이날 고용노동부는 브리핑을 통해 "2019년 대비 고용보험 대상을 2025년까지 약 733만명 확대 확대할 계획"이라며 2023년까지 임금 근로자 가입기준을 근로시간 (월60시간 이상)에서 소득으로 변경하고, 2025년까지 일정 소득 이상의 일자리는 모두 고용보험에 가입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발표했다. 2020.12.23/뉴스1

고용부는 특고 종사자와 사업주가 고용보험료를 절반씩 부담하거나 사업주 분담 비율이 오히려 높은 해외사례를 고려했다. 아울러 특고 종사자에 사업주보다 더 많은 보험료를 부과할 경우 임금노동자와의 형평성 문제가 발생할 수 있는 점도 감안했다.

고용부는 이달 고용보험 제도개선 TF(태스크포스) 논의를 거쳐 다음 달 중순 고용보험위원회에서 고용보험료 분담비율, 적용 직종 등을 결정할 계획이다.

이 과정에서 경영계 반발도 거셀 전망이다. 경영계는 사업주에 대한 고용보험료 분담 비율을 3분의 1 이하로 정해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특고는 자영업자 성격이 짙기 때문에 분담 비율 역시 임금노동자 기준보다 보험료를 전액 자부담하는 자영업자와 가까워야 한다는 지적이다.

한국경영자총협회 관계자는 "특고 고용보험료율, 보험료 분담 비율 등 핵심사안들은 특고의 특성과 당사자 의사, 사업주 여건 등을 충분히 반영해 결정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고용부 관계자는 "시행령을 제정하면서 특고 노무제공실태, 당사자 의견수렴을 거쳐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특고-사업주 고용보험료, '절반씩' 부담 가닥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