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코로나 뚫고 36조원 번 그 회사…삼성 올해는 10조 더 번다

머니투데이
  • 심재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08 15:1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코로나 뚫고 36조원 번 그 회사…삼성 올해는 10조 더 번다
"순위로는 역대 4번째지만 상황을 감안하면 빠지지 않는 기록입니다."

8일 삼성전자가 발표한 지난해 잠정실적을 두고 시장에서 나오는 얘기다.

매출 61조원, 영업이익 35조9500억원. 영업이익은 스마트폰 격동기였던 2013년 갤럭시 시리즈 흥행으로 썼던 기록(영업이익 36조7850억원)에도 크게 뒤지지 않는다. 반도체 슈퍼호황기였던 2018년(58조8867억원), 2017년(영업이익 53조6450억원)까지 더해 역대 4번째 성적이다.



위기극복 이끈 '집콕' 수요…외형·질적 성장 부담 덜어


코로나 뚫고 36조원 번 그 회사…삼성 올해는 10조 더 번다
업계의 평가는 초유의 코로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전세계 경제가 얼어붙은 와중에 거둔 성과라는 데 모인다. 코로나 국면 이전인 2019년과 견줘도 매출은 2.5%, 영업이익은 29.5% 늘었다.

매출이 늘면서 외형성장 정체 부담을 덜어낸 데 이어 수익성(영업이익)도 개선돼 질적으로도 성장세를 보였다는 평가다.

지난해 1년 내내 이어진 코로나19 경기침체에도 불구하고 비대면, '집콕' 수요에 힘입어 반도체와 스마트폰, 가전의 3대 사업이 골고루 선전했다.

스마트폰과 가전 부문에서 상반기 '펜트업(pent-up·억눌린)' 수요가 하반기 들어 폭발하면서 최근 2~3년 동안 어어졌던 반도체 편중 우려를 어느 정도 씻어냈다는 진단이다.

4분기 실적만 떼놓고 보면 매출과 영업이익이 2019년 4분기보다 각각 1.87%, 25.7% 늘었다. 깜짝 실적을 기록했던 3분기와 비교하면 매출이 8.9%, 영업이익은 27.13% 줄었다.

원·달러 환율 하락세와 세계적인 코로나19 재확산, 연말 할인 프로모션 확대, 계절적 비수기 효과, 메모리반도체 가격 하락 등이 겹친 영향으로 풀이된다.



반도체·폰·가전 골고루 선전…'부진 늪' 디스플레이도 유종의 미


코로나 뚫고 36조원 번 그 회사…삼성 올해는 10조 더 번다
이날 사업부별 실적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반도체 부문에서 4분기 3조9000억원 안팎의 영업이익을 거둔 것으로 추산된다. 같은 해 2분기나 3분기의 5조원대 영업이익과 견주면 부진했지만 메모리반도체 가격이 하반기 들어 약세를 보였던 점을 감안하면 선방했다는 평이다.

3분기까지 누적 영업이익 4800억원으로 부진을 면치 못했던 디스플레이 부문은 4분기 영업이익으로 1조4000억원가량을 내면서 2020년 유종의 미를 거둔 것으로 보인다. 아이폰12 시리즈의 판매 호조로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부문 매출이 크게 뛴 데다 급락했던 LCD(액정표시장치) 가격이 코로나발 훈풍으로 역주행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스마트폰과 무선네트워크 사업을 총괄하는 IM(IT&모바일)부문의 영업이익은 2조4000억원 안팎으로 추정된다. 경쟁사인 애플의 아이폰12 출시와 비수기 효과로 갤럭시노트20 시리즈 수요가 약세를 보였다는 분석이다.

TV·생활가전의 CE(소비자가전)부문은 연말 마케팅 비용 확대 영향 등에도 불구하고 영업이익이 1조원 수준을 기록한 것으로 추정된다.



반도체 초호황 또 온다…내년 매출 300조·영업익 60조 관측


코로나 뚫고 36조원 번 그 회사…삼성 올해는 10조 더 번다
시장에서 더 주목하는 지점은 올해 실적을 두고 나오는 장미빛 전망이다. 메모리반도체 가격이 반등하면서 올해 영업이익이 지난해보다 10조원 이상 늘어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2017~2018년 초호황기 영업이익을 재현할 수 있다는 관측도 고개를 든다.

최근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실적 기대감도 크다. 업계에서는 삼성전자 파운드리 사업부가 지난해 14조~15조원으로 역대 최대 매출을 기록한 데 이어 올해 사상 처음으로 매출 20조원 시대를 열 것으로 본다.

김운호 IBK투자증권 연구원은 "올 1분기를 바닥으로 반도체 호황과 맞물려 내년까지 실적 개선세가 이어질 것"이라며 "내년에는 매출 300조원, 영업이익 60조원을 바라볼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