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텅빈 헬스장서 깡소주…60만 유튜버 핏블리, 결국 폐업선언

머니투데이
  • 한민선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46,915
  • 2021.01.09 13:5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9
핏블리는 지난 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헬스장 폐업 합니다. 기구 팝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리고 부천 역곡점을 폐업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사진=유튜브 채널 '핏블리' 캡처
핏블리는 지난 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헬스장 폐업 합니다. 기구 팝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리고 부천 역곡점을 폐업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사진=유튜브 채널 '핏블리' 캡처
약 60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유명 헬스 유튜버 '핏블리'가 결국 자신이 운영하는 헬스장 중 한곳을 폐업하겠다고 밝혔다.

핏블리는 지난 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헬스장 폐업합니다. 기구 팝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리고 부천 역곡점을 폐업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는 "더 이상 버틸 수가 없어서 폐점을 결정했다"며 "더 이상 보증금에서 까면서 월세를 낼 정도도 아니고, 언제 나아질 거라는 전망도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기구는 쓴 지 1년도 안된 건데 이건 헐값에 판매를 해서 소년소녀 가장들에게 전액 기부하겠다"고 했다.

끝으로 그는 "저도 물론 힘들어서 폐업하는 거지만, 힘든 상황일수록 유튜브를 하고 있는 만큼 좋은 모습을 보여야 된다고 생각한다"며 "제가 단단히 이겨내고 성공해서 희망이 될 수 있는 사람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핏블리는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헬스장이 문을 닫자 텅빈 헬스장에서 먹방을 찍으며 위기를 극복해 '타락헬창', 'BJ치즈볼'로 불리던 유명 유튜버다.

그는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연장되자, 지난 2일 '집합금지명령 2주 연장…. 소주 좀 마시겠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리고 먹방 대신 소주를 꺼내 들었다.

당시 핏블리는 텅 빈 헬스장 안에서 소주 1병을 10분여에 걸쳐 마시는 모습으로 안타까움을 샀다. 그는 이따금 울분이 북받쳐 오르는 듯 손으로 얼굴을 감싸거나 눈물을 훔치기도 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