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수사권 조정 눈앞인데'…전북경찰청. '사건청탁' 檢 수사확대에 촉각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11 07:0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현직 경찰관 연루 의혹…수사 대상 늘까 노심초사
경찰 견제 시선에…검찰 “확대 해석 삼가달라”

검찰과 경찰© News1 이은현 디자이너
검찰과 경찰© News1 이은현 디자이너
(전주=뉴스1) 이정민 기자 = 사건청탁 의혹을 받는 전·현직 경찰 간부에 대한 검찰 수사에 전북경찰청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수사 대상이 확대될 수도 있다는 우려에서다.

11일 경찰과 검찰에 따르면 전주지검은 지난달 28일 전북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전 광역수사대)를 압수수색했다.

이날 압수수색은 강수대 소속 A경위가 퇴직 경찰 간부인 B씨로부터 사건청탁을 받았다는 정황이 포착되면서 이뤄졌다.

검찰은 앞서 전직 경찰 간부인 B씨에 대한 비위 사건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현직 경찰관인 A경위와의 연관성을 확인한 뒤 그를 수사 선상에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30여년간 경찰에 몸담았던 B씨는 지난 2019년 도내 모 경찰서 수사과장(경감)을 끝으로 퇴직한 인물이다.

B씨는 A경위가 맡고 있던 사건 관계인에게 거액의 금품을 요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과정에서 B씨가 사건 관계인에게 A경위와의 친분을 내세웠고, A경위도 범행에 직·간접적으로 가담한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다.

B씨와 A경위 간 금품이 오간 정황은 확인되지 않았다.

검찰은 범행이 중하다고 판단해 지난 4일 B씨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구속하고, 현재 A경위에 대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전북경찰청 전경/© 뉴스1
전북경찰청 전경/© 뉴스1

전직 경찰관에 대한 검찰 수사가 현직으로까지 확대되자 전북경찰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검경 수사권 조정을 불과 나흘 앞두고 벌어진 일인만큼 파장도 커지고 있다. 실제 경찰 내부에서는 자칫 경찰에 대한 부정적 여론이 퍼질까 우려하는 시각도 있다.

검찰도 이번 수사를 ‘경찰 견제용’으로 확대 해석하는 것에 대해 경계하는 분위기다.

검찰 관계자는 “이번 수사가 여러 가지 의미로 해석될 여지가 있어 조심스럽다”면서 “원칙에 따라 수사 중인 사안은 말해 줄 수 없다”고 밝혔다.

경찰 안팎에서는 “검찰이 A경위의 뇌물 강요 등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는 말도 흘러나오지만, 검찰은 이에 대해 “확인해 줄 수 없다”고 했다.

일각에서는 이들에 대한 검찰 수사가 여기서 그치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B씨와 함께 근무했거나 그와 알고 지낸 경찰관들, 나아가 그 윗선까지 검찰 수사 물망에 오를 수도 있다는 것이다.

“B씨가 A경위에게만 사건청탁을 했겠느냐”고 의심하는 경찰관도 적지 않다.

전북경찰청은 조심스러운 입장을 내보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 검찰 수사에 대해 전혀 알지 못한다”면서 “수사 결과에 따라 혐의가 드러나면 이에 상응하는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수사권이 조정된 시기에 문제점들(사건청탁)이 없도록 관련 인프라나 제도를 개선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2013년생, 주식 판 돈 29.5억으로 성남에 집 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