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과학고서 의대 진학이 자랑이냐"…'유퀴즈'측, 논란에 사과[전문]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11 08:4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공식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공식 인스타그램 캡처
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 제작진이 과학고 출신 의대생 출연자 논란에 사과했다.

'유 퀴즈 온 더 블럭' 제작진은 11일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지난 방송이었던 유퀴즈 '담다' 특집은 각자 인생에서 가치 있는 무언가를 어떻게 담고 살아왔는지를 전해드리고자 기획했다"며 "저희는 그 이야기를 다루면서 제작진의 무지함으로 시청자분들께 큰 실망을 드렸다. 이에 진심으로 사과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 화면 캡처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 화면 캡처

앞서 지난 6일 방송된 '유 퀴즈 온 더 블럭'에는 의대 6곳에 동시에 합격한 뒤 서울대 의대에 진학한 경기과학고 출신 의대생이 출연해 거센 비판을 받았다.

국민 세금으로 운영되는 이공계열 영재 양성을 목적으로 하는 과학고의 설립 취지에 맞지 않게 의대에 진학한 것은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쏟아진 것.

일반인 출연자 섭외 과정을 두고 '유 퀴즈 온 더 블럭' 제작진에 대한 지적의 목소리도 잇따랐다.

이에 '유 퀴즈 온 더 블럭' 제작진은 "이번 일로 시청자 분들은 물론 어렵게 출연을 결심해준 출연자에게 좋지 못한 기억을 남기게 돼 죄송한 마음이다. 저희 제작진은 이번을 계기로 많은 것들을 뒤돌아보고 성찰하게 됐다"며 거듭 사과의 뜻을 밝혔다.

그러면서 제작진은 "앞으로도 시대 흐름과 보폭을 맞추고 시청자 분들의 정서와 호흡하는 방송을 만들겠다는 처음의 마음가짐을 다시금 되새기며, 더 좋은 콘텐츠로 다가가겠다"고 앞으로의 다짐을 전하기도 했다.



다음은 '유 퀴즈 온 더 블럭'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유 퀴즈 온 더 블럭 제작진입니다.

지난 방송이었던 유퀴즈 '담다’ 특집은, 각자 인생에서 가치 있는 무언가를 어떻게 담고 살아왔는지를 전해드리고자 기획하였습니다.

저희는 그 이야기를 다루면서 제작진의 무지함으로 시청자분들께 큰 실망을 드렸습니다. 이에 진심으로 사과 말씀을 드립니다.

그간 유퀴즈 제작진은 시청자분들께 공감과 위안이 되는 콘텐츠이면서 출연자에게도 소중한 추억으로 남는 방송을 제작한다는 것에 커다란 자부심과 성취감을 느껴왔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이번 일로 시청자분들은 물론 어렵게 출연을 결심해준 출연자에게 좋지 못한 기억을 남기게 돼 죄송한 마음입니다. 저희 제작진은 이번을 계기로 많은 것들을 뒤돌아보고 성찰하게 되었습니다.

2018년 여름부터 2021년 겨울에 이르기까지, 열 번의 계절이 바뀌도록 보통 사람들의 위대한 역사를 담으며 말로 다할 수 없는 행복을 느꼈습니다. 앞으로도 시대 흐름과 보폭을 맞추고 시청자분들의 정서와 호흡하는 방송을 만들겠다는 처음의 마음가짐을 다시금 되새기며, 더 좋은 콘텐츠로 다가가겠습니다.

저희가 성장할 수 있도록 소중한 비판의 의견을 보내주셔서 고맙습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신도시 호재에 우르르…4.7억 남양주 땅, 40억에 팔렸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