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박용근 전북도의원 "통합 논의보다 인구 대책이 시급"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11 10:1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11일 박용근 전북도의원이 시군별 인구 관련 특별지원책 마련이 더욱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뉴스1
11일 박용근 전북도의원이 시군별 인구 관련 특별지원책 마련이 더욱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뉴스1
(전북=뉴스1) 김동규 기자 = 박용근 전북도의원(장수)은 11일 최근 거론되고 있는 전주와 새만금 지역 등의 ‘행정통합론’에 대해 “권역별 통합 논의보다 전라북도가 ‘지방소멸 1번지’라는 오명을 벗기 위한 시·군별 인구 관련 특별지원책 마련이 더욱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에 따르면 전북은 2018년 처음으로 1만명의 순인구유출을 기록했으며 2019년에는 약 2만6000여명의 인구가 유출됐다. 이는 장수군, 진안군처럼 인구수가 적은 군 하나가 없어진 것과 같다.

출산아 수는 지난 1981년 약 4만7000여명을 기록해 정점에 도달한 이후 계속 감소세가 지속되고 있다. 인구 1명당 출산은 2019년 약 0.97명으로 경기도 0.94명에 이어 뒤에서 두 번째다.

경기도는 낮은 출생율이 순인구유입으로 상쇄된다는 점을 고려하면 전북은 그 어느 자치단체보다 인구유출 문제가 심각한 상황이다.

박 의원은 “전북도는 매년 신년사에서 각종 위기 종식과 대도약을 도민에게 약속했지만 결과적으로는 매년 순인구유출이 매우 높고 출산율은 매우 적은 ‘지방소멸 1번지’라는 불명예를 안고 있다”며 “전북도가 2021년 주요 도정방향으로 제시한 재생에너지·친환경·비대면 중심의 신산업 육성 등이 허장성세(虛張聲勢)로 끝나지 않기 위해서는 뚜렷한 성과를 낼 수 있는 만반의 준비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전국적으로 행정통합의 분위기에 부화뇌동(附和雷同) 하기 보다는 전북의 인구감소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실질적 정책을 적극 개발해 ‘살고 싶은 전라북도’를 만드는 데 앞장서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이재용·최태원도 떤다…올해도 국정 빠지고 기업만 남은 국감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