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주요 기업들 4분기 실적 전망은…대형주 초강세 이어질까

머니투데이
  • 김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326
  • 2021.01.11 13:2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오늘의 포인트]

삼성전자가 지난해 4분기 매출 61조원, 영업이익 9조원의 잠정실적을 발표한 8일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에 깃발이 펄럭이고 있다.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삼성전자가 지난해 4분기 매출 61조원, 영업이익 9조원의 잠정실적을 발표한 8일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에 깃발이 펄럭이고 있다.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지난해 4분기 기업들의 실적 발표 시즌이다. 초강세장 배경 중 하나가 실적 회복 기대감이라는 점에서 주목된다.

11일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증권사 3곳 이상의 실적 컨센서스가 존재하는 상장사 255곳의 4분기 연결 영업이익은 총 34조8062억원으로 추정된다.

전년 동기 (22조3694억원)보다 55.9% 증가한다. 매출액은 454조1526억원으로 같은 기간 0.4%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코스피 상장사로 범위를 좁혀보면 총 177곳의 4분기 영업이익 합계가 33조4550억원으로, 전년 4분기(21조5551억원)보다 55.2% 증가할 것으로 추정된다.

현재 4분기 잠정실적을 발표한 코스피 기업은 삼성전자 (88,000원 상승1700 -1.9%)LG전자 (140,000원 상승7000 -4.8%) 뿐이다. 이들은 높아진 눈높이를 일정수준 만족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8일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25.7% 증가한 9조원이라고 밝혔다. 증권사들의 예상치(9조3461억원)를 하회하지만 연간 기준으로는 역대 4번째 최고 실적이다. 반도체 회복 사이클이 시작되고 있어 올해 더 큰 성장을 이룰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유종우 한국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삼성전자 목표주가로 12만원을 제시하면서 "삼성전자의 올해 매출액은 258조원, 영업이익은 50조원으로 각각 9%, 40% 증가할 전망"이라며 "메모리 반도체 업황이 올해 회복을 시작해 내년에도 메모리 반도체 산업의 이익 증가를 기대할 수 있다"고 진단했다.

LG전자는 지난 4분기 영업이익이 647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36% 뛰어 '깜짝실적'을 냈다. 가전 위주여서 전통적으로 하반기에 저조한 실적을 냈는데 '집콕' 트렌드 속 과거 관행을 깼다. 4분기 활약 덕에 연간 영업이익도 3조1918억원으로 처음 3조원대를 넘어섰다.

주요 기업들 4분기 실적 전망은…대형주 초강세 이어질까
앞으로 실적 발표가 예정된 기업들도 기대감을 높인다.

SK하이닉스 (127,500원 상승3000 -2.3%)는 4분기 영업이익이 8840억원을 달성해 전년 동기 대비 275% 증가하고, 순이익은 6448억원으로 흑자전환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달 전보다 영업이익 추정치가 150억원 가량 늘어나며 실적 발표가 가까워올 수록 전망치가 상향되고 있다.

전기차 배터리 업체들도 4분기 호실적이 예상된다. LG화학 (979,000원 상승31000 -3.1%)은 4분기 영업이익이 816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흑자전환할 것으로 전망되지만 컨센서스는 소폭 하회한다. 11월 여수 공장 화재로 기회비용이 발생한 탓이다. 그러나 양호한 화학제품 시황과 전지 사업부 상승세가 완충작용을 할 전망이다. 삼성SDI (737,000원 상승12000 -1.6%)은 영업이익 3227억원으로 1504%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애플카' 기대감에 날아오른 현대차 그룹주도 4분기 양호한 성적표를 내놓을 전망이다.

현대차 (240,000원 상승10500 -4.2%)의 4분기 영업이익은 1조7289억원, 순이익은 1조5375억원으로 각각 49%, 99% 증가할 것으로 추정된다. 원화 강세로 환율 환경이 악화되면서 시장 컨센서스는 하회하겠지만 계절적 성수기에, 신차가 국내외에서 인기를 끌어 절대적 수치로는 양호하다.

기아차 역시 4분기 영업이익이 9782억원으로 66% 증가하고 부품주인 현대모비스와 현대위아도 각각 6890억원(전년동기대비 증가율 9%), 450억원(123%)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뉴스1) = 20일(현지시간) 중국 광저우 수출입상품교역회전시관에서 개막한 ‘2020 광저우 국제 모터쇼’에 현대자동차 중국 현지 전략 중형 세단 밍투의 전기차 모델 밍투 일렉트릭이 전시돼 있다. (현대차 제공) 2020.11.20/뉴스1
(서울=뉴스1) = 20일(현지시간) 중국 광저우 수출입상품교역회전시관에서 개막한 ‘2020 광저우 국제 모터쇼’에 현대자동차 중국 현지 전략 중형 세단 밍투의 전기차 모델 밍투 일렉트릭이 전시돼 있다. (현대차 제공) 2020.11.20/뉴스1


NAVER (306,000원 상승12000 -3.8%)카카오 (437,500원 상승14000 -3.1%)는 각기 3074억원(+245%), 1440억원(+81%)을 달성해 '포스트 코로나' 수혜주임을 입증할 것으로 보인다.

경기 민감주인 정유/화학, 해운, 철강 등도 4분기 호실적을 예고한다. 제품가격 상승 덕에 금호석유 (167,000원 상승5000 -2.9%)는 4분기 영업이익 2164억원을 달성해 1120% 증가할 전망이고 S-Oil (75,300원 상승2400 -3.1%)도 같은 기간 436억원으로 359% 성장이 예상된다.

이외 HMM (14,800원 상승400 -2.6%)(4026억원), 동국제강 (8,850원 상승280 -3.1%)(666억원), 한화솔루션 (55,400원 상승100 -0.2%)(1622억원), OCI (102,500원 상승5500 -5.1%)(314억원) 현대제철 (43,300원 상승600 -1.4%)(1005억원) 등은 흑자전환할 전망이다.

반면 호텔/레저, 쇼핑, 의류업종들은 4분기에도 코로나19 타격을 벗어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호텔신라 (84,900원 보합0 0.0%)는 4분기 영업이익 60억원을 기록해 같은 기간 92% 급감할 것으로 보인다. 순이익은 95억원 적자로 돌아설 전망이다.

아모레G (62,500원 상승700 1.1%)(-68%)와 애경산업 (25,050원 상승100 -0.4%)(-48%), 신세계 (247,500원 상승6500 -2.6%)(-18%), 아모레퍼시픽 (220,500원 상승7000 3.3%)(-38%), 한국콜마 (53,500원 상승1800 3.5%)(-25%), 신세계인터내셔날 (174,500원 상승2000 -1.1%)(-23%), F&F (101,000원 상승500 -0.5%)(-17%) 등도 악화된 4분기 실적을 내놓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경민 대신증권 투자전략팀장은 "기대 이상의 3분기 실적 발표 후 높아졌던 코스피 4분기 영업이익 추정치가 최근 하향되는 추세"라며 "이는 과거 반복적 패턴인만큼 2021년 실적 컨센서스 상승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말했다.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