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뉴욕서 '독점 공개' 삼성 최신 QLED TV, 직접 가서보니

머니투데이
  • 뉴욕=이상배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12 11: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르포] 삼성전자, 'CES 2021' 온라인 개최에 뉴욕서 신제품 실물 공개

북미 유일의 삼성전자 제품 체험 전시장인 뉴욕 '삼성 837' 마케팅센터에서 현지 직원인 제이슨 바루크(Jason Baruch)씨가 최신형 85인치 네오 QLED 8K QN900A 모델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이상배 머니투데이 뉴욕특파원
북미 유일의 삼성전자 제품 체험 전시장인 뉴욕 '삼성 837' 마케팅센터에서 현지 직원인 제이슨 바루크(Jason Baruch)씨가 최신형 85인치 네오 QLED 8K QN900A 모델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이상배 머니투데이 뉴욕특파원
뉴욕 맨해튼 다운타운 '미트패킹'(Meatpacking). 과거 정육점이 즐비해 붙여진 이름이다. 하지만 지금은 뉴욕에서도 가장 핫한 데이트 명소로 탈바꿈했다. 바로 이 곳에 북미 유일의 삼성전자 제품 체험 전시장이 자리잡고 있다.

워싱턴스트리트 837번지에 있어 '삼성 837' 마케팅센터로 불리는 이곳은 2016년 개장한 뒤 하루 1000명 이상이 다녀갈 정도로 성황을 이뤘지만, 지난해 3월 코로나19(COVID-19) 사태와 함께 문을 닫았다.

이런 삼성 837이 최근 깜짝 개방됐다.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탓에 올해 CES(국제가전박람회)가 온라인으로 대체되면서 언론에 신제품 실물을 직접 보여줄 기회가 사라진 때문이다.

사전에 예약한 국내외 기자들만 입장할 수 있었고, 인원은 방역수칙에 따라 2시간당 6명씩으로 제한됐다. 개방 기간은 4일부터 딱 11일 간. 기자가 현장을 찾은 지난 8일 삼성 837 1층에는 10여종의 신제품들이 전시돼 있었다.

주인공은 단연 최신형 'QLED TV'(퀀텀닷 필름을 활용한 TV)였다. 아직까지 한국에선 한 번도 실물이 공개된 적이 없는 2021년형 85인치 네오(Neo) QLED 8K QN900A 모델이다.

거의 없다시피 할 정도로 얇은 베젤(테두리)이 첫 눈에 들어왔다. 전시장의 벽과 베젤이 색상이 비슷하다는 점이 몰입감을 더했다.

네오 QLED의 가장 큰 특징은 '퀀텀 미니 LED' 기술이 적용돼 종전 대비 40분의 1 크기의 미니 LED 소자들이 빛을 더욱 정교하게 조절한다는 점이다. '퀀텀 매트릭스' 기술을 활용해 백라이트로 사용되는 퀀텀 미니 LED의 밝기도 12비트(4096단계)까지 세밀하게 조정한다.

현장 안내를 맡은 제이슨 바루크(Jason Baruch)씨는 이 TV에 대해 "완전한 검은 색까지 구현하고, 밝은 곳과 어두운 곳의 경계를 업계 최고 수준으로 뚜렷하게 구분한다"고 설명했다.

16개 신경망으로 구성된 AI(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해상도가 낮은 이미지를 최고 8K 수준의 초고화질로 바꾸는 업스케일링 기능도 지원된다.

CNN은 "삼성의 네오 QLED가 QLED TV를 한 단계 더 진화시켰다"고 평가했다. 네오 QLED는 8K, 4K 모델 모두 1/4분기부터 전 세계 시장에 순차적으로 출시된다.

삼성전자가 제품 체험 전시장인 뉴욕 '삼성 837' 마케팅센터에서 선보인 액자형 TV '더 프레임'의 최신 모델 75인치 LS03A/ 사진=이상배 머니투데이 뉴욕특파원
삼성전자가 제품 체험 전시장인 뉴욕 '삼성 837' 마케팅센터에서 선보인 액자형 TV '더 프레임'의 최신 모델 75인치 LS03A/ 사진=이상배 머니투데이 뉴욕특파원

액자형 TV '더 프레임'의 최신 모델 75인치 LS03A도 선보였다. 현장에선 프랑스 인상파 화가 클로드 모네의 '수련'을 화면에 띄워놓고 있었는데, 나무 액자처럼 생긴 테두리 탓에 미술품을 걸어둔 것으로 착각할 정도였다.

프레임의 두께를 종전보다 46% 줄인 게 특징이다. 베젤 색상은 5가지 가운데 소비자들이 선택할 수 있다.

유명 미술 작품 1400점 이상이 지원되며 AI 기반의 큐레이션 기능을 통해 소비자들에게 알맞은 작품을 추천하는 기능도 있다.

올해 CES에서 최고혁신상을 받은 110인치 마이크로 LED TV는 별도로 설치된 암실에 전시됐다. 심지어 날카롭다고 느껴질 정도로 정교한 화면 속 이미지가 돋보였다.

마이크로미터(㎛) 단위의 초소형 LED를 이용해 백라이트나 컬러필터 같은 구조를 없애고 LED 자체가 스스로 빛과 색을 내도록 한 유일한 디스플레이로, 실제 사물을 보는 것과 같은 자연 그대로의 화질을 경험할 수 있다.

여러 개의 패널을 이어붙인 모듈 형태인데, 밝은 화면 속에선 육안으로 접합 부위가 있다는 게 느껴지지 않았다. 사진 촬영은 허락되지 않았다.

삼성전자는 지난달 한국에서 마이크로 LED 110인치 모델을 처음 선보인 데 이어 오는 3∼4월 99형, 연내 70~80형대 등 상대적으로 작은 모델도 순차적으로 출시할 예정이다.

삼성전자가 제품 체험 전시장인 뉴욕 '삼성 837' 마케팅센터에서 선보인 '갤럭시 크롬북2'/ 사진=이상배 머니투데이 뉴욕특파원
삼성전자가 제품 체험 전시장인 뉴욕 '삼성 837' 마케팅센터에서 선보인 '갤럭시 크롬북2'/ 사진=이상배 머니투데이 뉴욕특파원

삼성전자가 앞으로 모든 TV에 적용할 '솔라셀 리모컨'도 볼 수 있었다. 에너지 절감을 위해 태양광이나 실내조명으로 충전되도록 만들어진 친환경 리모컨이다.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기 위해 재활용 소재로 종전 리모컨들보다 작고 가늘게 만든 게 특징이다.

이밖에 △전선이나 양말까지 피해가는 로봇청소기 '제트봇 90 AI+' △세계에서 처음으로 QLED가 장착된 노트북 '갤럭시 크롬북2' △면장갑을 끼고도 터치스크린을 조작할 수 있는 최신형 산업현장용 태블릿PC '갤럭시탭 액티브3' △고객맞춤형 냉장고 '비스포크 4도어 플렉스' 등도 이 곳에 전시됐다.

올해 CES에 출품한 신제품들을 방역수칙 아래 별도 공간에서 언론에 직접 공개한 곳은 전 세계 가전업체 가운데 삼성전자가 유일하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