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이가형 "트월킹, 골반 예사롭지 않아"…배윤정 "잠자리와 연관 없어"

머니투데이
  • 이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9,338
  • 2021.01.12 06:3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5
/사진=채널A, SKY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 방송 화면 캡처
/사진=채널A, SKY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 방송 화면 캡처
안무가 배윤정이 남자들이 여자 댄서와 잠자리 로망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채널A, SKY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 속터뷰 코너에서는 댄서 이가형 권윤미 부부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국가대표 비보이' 남편 이가형은 "댄서랑 만나보면 어떨까 상상을 많이 했다. 트월킹이라는 춤을 보면 엉덩이랑 골반이 예사롭지 않다"고 말했다.

/사진=채널A, SKY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 방송 화면 캡처
/사진=채널A, SKY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 방송 화면 캡처
이를 들은 배윤정은 "여자 댄서들이 술자리에서나 친구들 만나면 저런 질문을 정말 많이 받는다"며 "여자 댄서들은 남자들이랑 자면 진짜 난리 나겠다고 하는데 꼭 그렇지만은 않다"고 밝혔다.

이어 배윤정은 "웨이브를 하고 섹시한 의상을 입고 있으니까 남자들은 여자 댄서랑 잠자리를 해보고 싶다는 로망이 있는 것 같더라"며 "일반 여자도 남자 댄서를 보고 (관계를) 잘할 것 같다고 생각하지만 그렇지 못한 남자가 더 많다. 춤이랑 잠자리는 큰 연관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락킹 댄서인 아내 권윤미는 "남편이 관계 중에 트월킹을 시킨 적도 있다, 요구 사항이 너무 많았다. 자세를 이렇게 해라, 골반을 쓰라고 한다. 보통 빨래가 1시간 30분정도면 다 되는데 끝났는데도 (관계를) 할 정도였다"고 털어놨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