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車오스카' 주인공은 '아반떼'..현대차그룹 '북미 올해의 차' 3연패

머니투데이
  • 최석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12 12:3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상보)

'2021 북미 올해의 차'를 수상한 아반떼(현지명 엘란트라)/사진제공=현대차
'2021 북미 올해의 차'를 수상한 아반떼(현지명 엘란트라)/사진제공=현대차
현대자동차그룹이 글로벌 자동차 시장 내 최대 격전지로 꼽히는 북미 시장에서 3년 연속 '올해의 차'를 내놓으며 브랜드 저력을 입증했다.

현대차 (240,000원 상승10500 -4.2%)는 11일(현지시간) 열린 ‘2021 북미 올해의 차(NACTOY)’ 온라인 시상식에서 아반떼(현지명 엘란트라)가 승용차 부문 ‘북미 올해의 차’에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 부문엔 제네시스 G80, 닛산 센트라가 함께 최종 후보에 올랐으며 치열한 경쟁 끝에 아반떼가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북미 올해의 차' 주최측은 "아반떼는 세단 라인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차량"이라며 "파라메트릭 다이나믹스 테마를 적용한 혁신적 디자인과 디지털 키 등 첨단 편의사양, 연비 등을 높이 평가했다"고 선정 배경을 설명했다.

아반떼가 '올해의 차'를 수상한 것은 2012년 이후 두 번째다. '북미 올해의 차' 시상식이 제정된 1994년 이래 한 번 이상 상을 받은 모델은 쉐보레 '콜벳'과 혼다 '시빅' 단 2대뿐이다. 이로써 아반떼는 글로벌 시장에서 가장 인정받는 준중형차 반열에 오르게 됐다.

이번 수상으로 현대차그룹은 3연패의 쾌거를 달성했다. 지난해(2020 북미 올해의 차)엔 기아차 (71,100원 상승2700 -3.7%) 텔루라이드가, 2019년(2019 북미 올해의 차)엔 승용차 부문에서 제네시스 'G70', SUV 부문에서 현대차 '코나'가 각각 수상했다. 2009년 현대차 제네시스 세단(BH), 2012년 현대차 아반떼까지 포함할 경우 현대차그룹은 역대 6번째 수상작을 냈다. 2017년(2018 북미 올해의 차)엔 기아차 '스팅어'가 최종 후보에 올랐지만 수상은 하지 못했다.

올해는 지난해에 이어 한국 자동차가 '북미 올해의 차' 최종 후보를 가장 많이 배출한 해다. 승용차 부문에선 '아반떼'와 'G80', SUV 부문에서도 'GV80'가 최종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총 6대의 승용차·SUV 부문 최종 후보 중 절반을 현대·기아차가 차지한 것이다.

'북미 올해의 차'는 글로벌 자동차업계의 오스카 상으로 불릴 만큼 세계 최고 권위를 인정받고 있다. 이는 '올해의 차' 선정의 공정성과 신뢰도에서 나온다는 평가다.

'북미 올해의 차' 선정 조직위원회는 1994년 설립됐으며 27년째 매년 최고의 차를 선정하고 있다. 승용차와 트럭 2개 부문에서 최고의 차를 선정해오다 2017년부턴 SUV 차량이 자동차 업계 트렌드로 자리잡으면서 유틸리티 부문을 추가했다. 올해의 차를 선정하는 심사위원은 미국과 캐나다의 자동차 분야 전문지, 텔레비전, 라디오, 신문 등에 종사하는 50명의 전문가들로 구성됐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북미 시장에서 한국을 대표하는 자동차 브랜드의 높은 위상을 보여준 것"이라며 "아반떼는 역동적인 디자인과 최첨단 기술은 물론 연비와 성능까지 더하면서 지난해 미국 시장에서 10만대 이상 팔렸다"고 강조했다. 이어 "준중형 모델 최강자로 각인된 아반떼가 이번 수상을 계기로 미국 승용차 판매를 견인하면서 글로벌 시장에서도 더 큰 활약을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 아반떼는 지난해 3월 로스앤젤레스(LA)를 무대로 전 세계에 최초로 공개됐다. 파라메트릭 다이내믹스 디자인을 테마로 한 드라마틱한 4도어 쿠페 룩이 눈길을 끌었으며, 세그먼트 최초로 무선 애플 카플레이와 안드로이드 오토, 현대 디지털 키 등 다양한 첨단 기능이 탑재됐다.

현대차는 올해 리터(ℓ)당 약 21.2km 이상의 복합연비를 갖춘 아반떼 하이브리드와 고성능 'N'·'N 라인' 등의 모델을 추가해 전체 라인업을 강화할 예정이다.

한편 SUV와 트럭 부문 '2021 북미 올해의 차'는 포드 '머스탱 마하-E'와 'F-150'이 차지했다.
'2021 북미 올해의 차'를 수상한 아반떼/사진제공=북미 올해의 차 선정위원회(NACTOY) 홈페이지
'2021 북미 올해의 차'를 수상한 아반떼/사진제공=북미 올해의 차 선정위원회(NACTOY) 홈페이지



'동학개미군단' 봉기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