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다이아 출신 BJ 은진 "고충 있어 떠난 것…내 인생 내가 산다, 신경꺼라"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12 15: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아프리카TV 채널 '은진 tv' 게시판에 악플러들 향해 '일침'
2015년 걸그룹 멤버로 데뷔 후 2018년 건강 문제로 탈퇴

아프리카TV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아프리카TV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다이아 출신 BJ 찐은진이 악플러들을 향해 "내 인생은 내 것"이라고 일갈했다.

찐은진은 자신의 아프리카TV 채널 '은진 tv' 게시판에 '악플 다는 사람들 보세요'라는 제목의 장문의 글을 남겼다.

그는 "내가 팀 탈퇴하고 나서 팬이셨던 분들이 악플을 달면서 말 같지도 않는 말을 하고 나 때문에 팀에 피해가 갔다고 무논리 말을 했다"며 "나는 어쩔 수 없이 건강 문제로 탈퇴를 했으며 기쁜 마음으로 나갔다기 보다는 나만의 고충이 있어 그토록 꿈꾸던 연예계도 접고 내려온 것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탈퇴라는 이유로 그때부터 안티가 되서 이상한 말을 지어내면서 SNS에 악플을 다는 모습은 보기 좋지 않다"고 말했다.

찐은진은 "내 인생은 내 인생이고 어떤 상황에서 뭘 선택하든 뭘 하든 내 인생이니까 남의 인생에 제발 신경 꺼주시고 그럴 시간에 본인 인생에 더 신경 쓰고 살아갔으면 좋겠다"라고 토로했다.

또 그는 "건강 문제가 생긴 것도 어떻게 보면 내 책임이고 내 일이고 내 인생인 것이고, 탈퇴를 선택한 것도 내 일이고 내 인생이기 때문에 신경 꺼주셨으면 좋겠다. 내 방송에 들어와서 이상한 댓글 달지 마시고 시간 낭비하지 마시고 본인 인생에 더 신경쓰세요 내 인생은 내가 산다"라고 악플러들을 향해 관여하지 말 것을 수차례 강조했다.

그러면서 찐은진은 "그토록 싫다면 방제에 다이아 언급은 하지 않을 테니 제발 내 인생에 신경 꺼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2015년 그룹 다이아 멤버로 데뷔한 은진은 2018년 건강상의 문제로 다이아를 탈퇴했으며, 현재는 유튜브, 아프리카TV 채널을 운영하며 BJ로 왕성하게 활동 중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