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가덕신공항'에 둘로 갈린 부산…"특별법 제정" vs "토건세력의 욕망"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12 16:3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부·울·경 시민단체 "김해신공항 백지화 선언 필요"
환경·진보단체 "가덕신공항, 시대적 흐름에 역행"

12일 오후 부울경 시민단체가 '가덕신공항 특별법'을 촉구하는 집회를 마치고 행진에 나서고 있다.2021.1.12© 뉴스1 노경민 기자
12일 오후 부울경 시민단체가 '가덕신공항 특별법'을 촉구하는 집회를 마치고 행진에 나서고 있다.2021.1.12© 뉴스1 노경민 기자
(부산=뉴스1) 노경민 기자 = 부·울·경의 오랜 숙원인 '가덕신공항' 건립을 두고 부산 지역사회에서 상반된 목소리가 나왔다.

부울경 시민단체는 김해공항의 안전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선 오는 2월 가덕신공항 특별법을 조속히 통과해야 한다고 주장하지만, 환경단체 및 진보정당에서는 시대착오적 계획이라며 중단하라는 입장을 내고 있다.

이들은 12일 오후 2시 부산시청 앞에서 동시 기자회견을 열고 "신공항 특별법을 제정하라", "신공항은 부산의 미래가 아니다" 등 서로를 향해 목소리를 높였다.

동남권관문공항추진 부울경시민운동본부 등 6개 시민사회단체는 "신공항 특별법이 적기에 제정될 수 있도록 김해신공항 정책의 백지화가 선언돼야 한다"고 밝혔다.

단체는 "민주당은 신공항 특별법을 제정하겠다는 약속을 이행해야 할 것"이라며 "국민의힘에서도 소모적 논쟁을 멈추고 적극 협력하라"고 전했다.

이어 "김해신공항은 9조원 가까운 비용을 들이고도 안전성과 확장성에 치명적인 문제점을 지녔다"며 "소음 증대와 짧은 활주로 및 화물처리 능력의 저하로 동남권 관문공항이 되기엔 대단히 부적합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가덕신공항은 김해신공항이 지닌 모든 문제점을 해소하고, 항만과의 연계를 통해 높은 물류경쟁력을 지닐 것으로 예상한다"고 주장했다.

12일 오후 2시 부산 환경단체가 부산시청 앞에서  '신공항 건설 반대'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2021.1.12/뉴스1 노경민 기자©
12일 오후 2시 부산 환경단체가 부산시청 앞에서 '신공항 건설 반대'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2021.1.12/뉴스1 노경민 기자©

반면 환경단체와 진보정당은 "토건 세력의 욕망"이라며 반박에 나섰다.

정의당 부산시당, 부산환경회의 등 20여곳 단체는 "가덕신공항은 부산의 미래가 될 수 없다"며 "찬성론자들은 신공항을 반대하면 마치 부산 발전을 반대하는 것처럼 몰아세우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신공항을 밀어붙이는 동안 전 세계는 기후위기와 코로나19 확산으로 전혀 다른 시대를 맞았다"며 "토건에 눈먼 시대착오적인 주장에 맞서 가덕도와 김해신공항 모두에 대한 반대를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이어 "30년 넘게 신공항 논란에 휘둘려온 지역주민들의 삶도, 얼마 남지 않은 문화재 보호구역도 코로나19와 사투를 벌이는 시민도, 기후위기에 대응하는 세계시민의 몸부림에는 안중에도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물류 이동을 활성화하겠다는 신공항 계획은 시대적 흐름에 역행하는 것"이라며 "성공하더라도 세계적 비난을 자초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부산시와 거대 양당, 토건 세력은 신공항 추진을 멈춰야 한다"며 "그것만이 새 미래로 나아갈 유일한 길"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집회에서 물리적 충돌은 벌어지지 않았다.

한편 '가덕신공항 특별법'은 오는 2월 임시국회 표결에서 판가름 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의원 136명과 국민의힘 의원 15명 등 국회 재적의 과반이 넘는 151명이 특별법에 발의해 이변이 없는 한 통과할 것이라는 관측이 우세하다.

지역사회에서는 특별법 통과 시 신공항 준공 시점을 최소 2~3년 이상 앞당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