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중국 "WHO 전문가팀 14일 싱가포르서 우한으로"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12 16:5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 © AFP=뉴스1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 © AFP=뉴스1
(서울=뉴스1) 한상희 기자 = 중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원 조사를 위한 세계보건기구(WHO) 전문가팀이 오는 14일 우한에 도착한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2일 정례 브리핑에서 "14일 WHO 전문가팀이 싱가포르에서 중국 우한으로 비행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앞서 WHO는 코로나19 기원 조사팀을 이달 초 중국에 보내기로 했다. 조사팀은 2019년 말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던 우한의 화난 수산물 도매시장에서 조사 활동을 시작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중국 관리들이 전문가팀의 비자를 내주지 않아 미뤄졌었다. 우한은 코로나19 발원지로 알려져 있지만, 중국은 자연발생설, 해외유입설 등을 주장하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