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수도권 눈폭탄…배달앱 서비스 또 '스톱'

머니투데이
  • 이진욱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12 18:0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배민·요기요·쿠팡, 배달 서비스 일시 중단

사진=독자제공
사진=독자제공
또 한번 음식 배달이 멈췄다. 서울·수도권 지역에 내린 기습 폭설로 도로가 얼어붙을 것으로 예상되면서다. 배달의민족, 요기요, 쿠팡이츠 등 배달앱 업체들은 눈이 예보된 지역을 중심으로 배달 서비스를 일시 중단했다.

12일 오후 3시쯤부터 서울과 수도권 지역에 눈이 집중적으로 내리면서 배달 서비스가 잇따라 지연되거나 중단되고 있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3시40분 서울·인천·경기·충북 지역 등 수도권 일부 지역에 대설주의보를 발령했다.

이에 대부분의 배달앱 업체들은 서울·수도권 지역에서 자체 운영하는 배달 서비스를 일시 중단한다고 공지했다. 배달의민족은 배민라이더스와 B마트 서비스를, 요기요는 요기요 익스프레스와 요마트 서비스를 일시 중단했다. 쿠팡이츠도 배달 서비스를 멈췄다. 바로고를 비롯한 배달대행업체들도 서울·수도권 지역에서 배달 콜을 일시적으로 차단했다.

만약 저녁시간대까지 눈이 이어질 경우 이날 배달 서비스 이용은 불가능할 전망이다. 앞서 지난 6일에도 폭설이 쏟아지며 이튿날 오전까지 배달 서비스가 대부분 마비된 바 있다. 다만 배달앱 업체들은 날씨와 도로 상황을 주시하며 배달 재개 여부를 결정한다는 방침이어서 저녁 시간대 이후 재개될 가능성도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韓, 코로나통제 세계 챔피언"…文대통령이 밝힌 비법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