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펜트하우스' 윤종훈 "내 이상형 김숙…몇년 전에 훅갔다"

머니투데이
  • 임현정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12 18: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배우 윤종훈 / 사진제공=YK미디어플러스,SBS
배우 윤종훈 / 사진제공=YK미디어플러스,SBS
'펜트하우스'에서 열연한 배우 윤종훈이 개그우먼 김숙이 이상형이라고 밝혔다.

12일 방송되는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SBS '펜트하우스'에 출연한 윤종훈, 하도권이 등장해 상식 문제를 푸는 모습이 그려진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윤종훈은 이상형으로 김숙을 지목했다. 윤종훈은 진취적인 여성이 이상형이라며 "몇 년 전에 김숙에게 훅 갔다"고 고백했다.

또 윤종훈은 "결혼하면 육아와 살림을 맡고 싶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러자 하도권은 "축가는 제가 하겠다"고 적극 지원해 웃음을 안겼다.

한편 하도권은 아내가 애니메이션 '안녕 자두야'의 자두, '짱구는 못 말려'의 짱아와 철수 목소리를 연기한 유명 성우 여민정이라고 전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하도권은 "집에서 귀여운 목소리를 자주 듣겠다"는 질문에 "집에선 굉장히 엄한 누나이자 와이프"라며 "귀여운 목소리는 듣기 힘들다"고 단호하게 답해 웃음을 안겼다.

하지만 '펜트하우스'의 인기가 올라가면서 대우가 180도가 바뀌었다며 최근 결혼 생활 에피소드를 쏟아내 모두를 폭소케 했다는 후문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2년 전 日에 급소 맞았던 삼성의 반격..."포토레지스트 개발"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