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정인이 양모, 아버지가 목사로 재직하는 교회서 아이들 가르쳤다

머니투데이
  • 류원혜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23,536
  • 2021.01.13 13:4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2
정인이 양모 장씨(33)의 친정 부모가 운영 중인 경북 포항시 북구의 한 교회 앞에 13일 정인이의 죽음을 애도하는 피켓이 놓여 있다./사진=뉴스1
정인이 양모 장씨(33)의 친정 부모가 운영 중인 경북 포항시 북구의 한 교회 앞에 13일 정인이의 죽음을 애도하는 피켓이 놓여 있다./사진=뉴스1
정인이를 입양한 후 수개월간 학대해 생후 16개월 만에 숨지게 만든 양부모의 첫 공판이 오늘(13일) 열린 가운데, 양모 장모씨(34)가 과거 부친이 운영하는 교회에서 아동들을 가르치는 교사로 활동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13일 헤럴드경제는 장씨가 2012년 부친이 운영하는 포항의 한 교회에서 교사로 일했던 적이 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당시 장씨는 미취학 아동부터 중·고등학생까지 맡아 기독교 교리 등을 가르쳤다. 또 기독교 캠프 등에 참여하는 등 적극적으로 교사 활동을 했다고 한다.

장씨 부친은 현재도 해당 교회의 담임목사로 재임 중이며 모친은 교회 부설 어린이집 원장이었으나, 최근 정인이 사건이 불거지면서 자리에서 내려온 것으로 알려졌다. 소아청소년과의사회는 장씨 모친을 아동학대방조 및 살인방조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자신을 장씨의 이모라고 소개한 A씨는 지난 9일 SNS(사회관계망서비서)에 "편파적 방송에 속지 말라"며 "교회를 무너뜨리려 하고 있다. 절대 사탄의 꼬임에 넘어가서는 안 된다"고 적어 공분을 사기도 했다. 그는 이 교회에 다니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기독교공공정책협의회 측은 "일부 사례가 기독교 전체 과실로 번지지 않길 바란다"는 입장이다. 또 성명을 통해 "정인양의 안타까운 죽음을 추모한다"며 "정인양의 양부모가 기독교인이라는 사실에 참담함을 금할 수 없고, 대신 깊은 사죄를 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3부(신혁재 부장판사)는 13일 오전 10시30분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아동학대치사) 등으로 구속기소된 양모 장모씨와 아동복지법위반(아동유기‧방임)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양부 안모씨(36)의 첫 공판기일을 진행했다.

검찰은 재판 시작 직후 살인죄를 추가해 공소장을 변경했으며, 양부모 측은 일부 공소사실을 인정하면서도 "학대라고 생각하지 못했던 부분이 있다"며 고의성이 없다고 주장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4억 용산아파트 '반토막'…수상한 직거래, 탈탈 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2 대선 후보 통합 지지율 지표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