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양모, 첫재판 이틀전 "내가 죽고 정인이 살아야" 반성문

머니투데이
  • 권다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13 20:5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1
(서울=뉴스1) 이승배 기자 = 정인양을 입양한 후 수개월간 학대해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를 받는 양부모에 대한 첫 재판이 열린 13일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양모가 탄 것으로 추정되는 호송차가 법원 청사를 빠져나가고 있다. 2021.1.13/뉴스1
(서울=뉴스1) 이승배 기자 = 정인양을 입양한 후 수개월간 학대해 사망에 이르게 한 혐의를 받는 양부모에 대한 첫 재판이 열린 13일 오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에서 양모가 탄 것으로 추정되는 호송차가 법원 청사를 빠져나가고 있다. 2021.1.13/뉴스1
양부모의 학대 후 숨진 16개월 영아 정인이(입양 전 이름)의 학대 가해자인 양부모가 첫 재판 이틀 전 반성문을 낸 것으로 확인됐다.

13일 뉴스1에 따르면 양모인 장모씨와 양부 안모씨는 첫 재판을 이틀 앞둔 지난 11일 법원에 "훈육을 핑계로 짜증냈으며, 정인이를 때리고 들고 흔들었다"며 미흡했던 양육을 후회한다는 내용의 반성문을 제출했다.

이 반성문은 변호인의 의견서 및 재판 참고자료와 함께 재판부에 제출됐다.

장씨는 "훈육이라는 핑계로 짜증을 냈다"며 "다시 돌아가면 손찌검하지 않고, 화도 안 내겠다"고 했다. 또 "아픈 줄 모르고 아이를 두고 나갔다 왔다", "정인이가 사망한 날은 왜 그렇게 짜증이 났던 건지 아이를 때리고, 들고 흔들기까지 했다" 등 학대사실도 일부 인정했다.

장씨는 반성문 말미에 "자신이 죽고 정인이가 살아야 한다"고도 덧붙였다.

또 양부 안씨는 "아이를 입양하고 양육하는 일을 너무 가볍게 여겼다", "아파도 응급실에 바로 데려가지 않은 것은 무심했다"고 적었다. 그는 "육아를 전적으로 아내에게만 부담하게 해 결국엔 아이가 사망하게 됐다"고도 썼다.

검찰은 이날 재판에서 양모에게 살인죄를 추가 적용하기로 했다.

검찰을 이날 오전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3부(부장판사 신혁재) 심리로 열린 첫 공판기일에 공소장 변경 신청서를 제출했다.

검찰은 장씨에 대해 "살인죄를 주위적 공소소실로, 아동학대치사죄를 예비적 공소사실로 변경하는 공소장 변경 신청서를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법원은 검찰의 신청을 받아들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