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모더나의 경고 "코로나19는 영원히 사라지지 않을 것"

머니투데이
  • 강기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14 07: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스테판 방셀 모더나 CEO. /AFPBBNews=뉴스1
스테판 방셀 모더나 CEO. /AFPBBNews=뉴스1
미국 제약사 모더나의 스테판 방셀 최고경영자(CEO)가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영원히 사라지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13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방셀 CEO는 이날 JP모건이 주최한 헬스케어 컨퍼런스에 패널로 참석해 이같이 말하면서 "우리는 영원히 코로나19와 함께 살아야 할 것"이라고 했다.

보건 전문가들 역시 코로나19가 현재보다는 위력이 약해지는 엔데믹(풍토병)이 될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CNBC는 백신이 코로나19 위험을 낮출 수는 있어도 완전히 종식시키지는 못할 것이란 의미라고 설명했다.

현재 코로나19는 발병 1년이 지나면서 속속 변종이 발견되고 있다. 영국과 남아프리카공화국을 비롯해 일본에서도 변이 코로나 환자가 발견됐고, 이날은 미국 오하이오주에서도 지난 3주새 2종의 변이 바이러스가 확인됐다는 발표가 나왔다.

이날 세계보건기구(WHO)의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사무총장도 "바이러스가 더 확산된다는 건 바이러스의 새로운 변화가 일어날 가능성이 높다는 뜻"이라면서 "변이 바이러스의 전파가 점점 늘어나는 추세"라고 말했다.

방셀 CEO는 "보건당국은 계속해서 변이 바이러스를 주시해야 한다"면서 "그래야 과학자들이 이와 싸울 수 있는 백신을 만들 수 있다"고 했다.

지난달 미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사용 승인을 받은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은 예방효과가 94.5%에 달한다.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에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모더나의 백신은 18세 이상 성인을 대상으로만 접종이 진행된다. 아직 어린이들은 면역체계에 다르게 반응할 수 있는 가능성이 있어 추가 연구가 필요한 상황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