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소상공인 71% "코로나로 삶의 질 저하"..휴·폐업 고려 3배 증가

머니투데이
  • 이재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21.01.14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울 중구 명동 시내 자료사진./사진=뉴스1
서울 중구 명동 시내 자료사진./사진=뉴스1
소상공인 10명 중 7명은 코로나19(COVID-19) 영향으로 삶의 균형이 악화 돼 정신적인 타격을 받았다는 설문조사가 나왔다. 상황이 나아지지 않으면서 사업을 접으려는 이들도 3배 이상 늘어났다.

중소기업중앙회(이하 중앙회)는 지난해 10~12월 1006개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실시한 '코로나19(COVID-19)로 인한 소상공인 일과 삶의 변화 조사'에서 일과 삶의 균형이 나빠졌다는 응답이 71.3%라고 14일 밝혔다.

이로 인해 이들은 ‘만성피로·피곤함·우울감이 늘고’(78.5%, 복수응답), ‘일의 질이 저하되었으며’(74.1%), ‘일이 대인관계에 부정적 영향을 주는’(37.2%) 등의 문제가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월 평균 매출액은 3583만원에서 2655만원으로 928만원(25.9%) 감소했고, 영업이익도 727만원에서 468만원으로 259만원(35.6%) 감소했다. 종업원 수(1.3명 → 1.1명)가 줄어들면서 임금(127만원 → 120만원) 수준도 낮아졌다.

삶의 균형이 악화 된 원인으로는 코로나19로 인한 내수불안 등 경기 침체(94.3%), 불안정한 수입으로 경제적 여유 부족(80.3%), 오랜 노동시간(36.0%) 등을 들었다. 이를 외해 ‘소비촉진 지원책 확대’(43.8%), ‘상가 임대료 부담 완화’(41.9%), ‘사회안전망 확대’(36.1%) 등의 지원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특히 사업 전환이나 휴·폐업을 고려한다는 소상공인은 코로나 이전(4.9%)에 비해 코로나 이후(15.4%)에는 3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팍팍 생활 탓에 여가 생활이나 자기개발 시간도 모두 감소세를 나타냈다.

소상공인들은 현재 하고 있는 사업의 운영 만족도에 대해 5점 만점 기준 2.65점이라고 응답했다. 월 평균 수입(불만족 58.1%), 노동시간의 적정도(적정하지 않음 44.2%), 미래에 대한 불안(43.2%) 등 전반적인 만족도가 높지 않았다.

추문갑 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코로나19로 가장 어려움을 겪은 것은 매출 감소를 겪으면서도 방역 조치에도 협조해야 했던 영세 소상공인들”이라며 “이들이 경제적·정신적으로 회복될 수 있도록 지원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